고소공포증 시청 금지! 끝없이 아찔한 서바이벌 영화 <폴: 600미터>

<폴: 600미터>

고층에 올라가면 밑을 내려다볼 수가 없다. 온몸에 힘이 바짝 들어가고 식은땀이 난다. 고소공포증을 가진 사람들은 조금만 높은 곳에 올라가도 이런 증상이 쉽게 발현된다고 하지만, <폴: 600미터>는 그와 거리가 먼 사람들조차 긴장하게 만드는 영화다. 단순히 높기 때문에 아찔하고 무서운 게 아니다. 이 영화의 두 주인공은 식량도, 잠잘 곳도 마땅치 않고 통신조차 터지지 않는 지상 600m의 타워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제대로 된 보호 장비도 없이 말이다. 상상이나 해보았나. 추운 겨울을 앞둔 지금, 짜릿한 스릴을 느끼고 싶다면 이 영화가 제격이다.


<007 스카이폴>, <47미터>와 같은 제작진

<47미터>

작년 여름에 개봉한 영화 <47미터>를 아는 사람? <47미터>는 후속작까지 나온 시리즈로, <죠스> 시리즈처럼 바닷속 식인 상어에게 쫓기는 스토리의 공포 영화다. 가장 최근에 나온 <47미터 2>는 고대 마야의 수중도시 ‘시발바’를 찾기 위해 동굴 다이빙을 나선 ‘미아’와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수중 동굴에 갇힌 주인공들은 불미의 사고로 인해 오랫동안 굶주린 상어를 맞닥뜨린다. 심지어 그 상어는 눈이 안 보이는 만큼 다른 감각들이 예민하게 발달된 변종 상어였으니. 주인공들의 생존 과정이 보는 사람마저 숨 막힐 정도로 공포스러운 영화였다.

이런 <47미터>가 수심 47m를 다뤘다면, <폴: 600미터>는 지상 600m의 TV 타워를 배경으로 한다. <47미터>의 제작진이 만든 작품이기에 이 작품 또한 극한의 긴장감을 자아낼 터. 갑작스럽게 놀라게 하거나 잔인한 묘사로 공포심을 자극하는 영화보다 손에 식은땀 나는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희소식이다. <폴: 600미터>는 일종의 체험 영화로, 내가 딛고 있는 영화관 바닥이 아슬아슬한 건물 난간처럼 느껴질 만큼 현실감 있는 묘사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여자 주인공이 안쓰러울 정도로 아찔하다고 한다.


철탑에 올라간 이유는?

<폴: 600미터>

철탑에 올라간 두 여자 주인공은 친구였다. 비극적인 사건이 터지기 전까진. ‘베키’와 ‘헌터’, 베키의 남편 ‘댄’은 셋이 함께 절벽 클라이밍을 하며 취미를 공유하는 사이였다. 어느 날 셋은 어김없이 절벽에 올랐고 예상치 못한 사고로 인해 ‘댄’은 낙사하게 된다. 순식간에 남편을 잃은 ‘베키’는 알코올 중독에 빠지고 남편 ‘댄’을 못마땅해 한 자신의 아빠와 사이가 멀어지기까지 한다. 과거의 비극적인 사고로부터 오랫동안 벗어나지 못하는 친구가 안쓰러웠던 ‘헌터’는 ‘베키’를 찾아온다. 함께 철탑에 올라 꼭대기에서 남편의 유골을 흩뿌리자고 제안한다.

‘베키’는 고민하지만 결국 제안에 응한다. 이 경험을 통해 남편과 함께 절벽을 올랐던 소중한 기억과 남편을 잃은 슬픔, 상실감이 털어질 거라고 생각한 것. 분명 ‘베키’의 새 출발을 위한 도전이었지만 인플루언서로 활발히 활동하는 ‘헌터’는 핸드폰과 드론을 챙겨와 철탑을 오르는 과정을 기록한다. 사막의 한 가운데에서 오랫동안 방치된 철탑이기에 곳곳이 부식되어 있고 곧 철거될 것처럼 상태가 안 좋지만 둘은 아랑곳하지 않고 계획을 진행한다.

<폴: 600미터>, @무비톡

우여곡절 끝에 둘은 꼭대기에 도착하고 남편 ‘댄’의 유골을 뿌리는 데에 성공한다. 내려오는 일만 남았는데 그 순간부터 일이 단단히 꼬인다. 결국 사다리가 부식되어 무너진 것. 예상치 못하게 두 주인공은 그 자리에 갇히고 만다. 높디높은 지상 600m에 있으니 전화 통신은 당연히 안 터지고, 먹을 것도 하나 챙겨오지 않아 막막하다. 심지어 오랜 기간 굶주려 사냥감을 목격하면 매섭게 달려드는 독수리까지 둘을 호시탐탐 노린다. 잠들면 떨어져서 죽을 수밖에 없는 상황. 가만히 서있기에도 무서운 곳에서 어떻게 살아남을지 미지수다. 철저히 고립됐다.

둘은 점차 생명에 위협을 느낀다. 그리고 살아남기 위해서 함께 머리를 맞대고 아이디어를 짜낸다. 사람들에게 구조 요청을 하는 게 가장 시급하다고 생각한 두 명은 ‘헌터’의 핸드폰을 통신이 터지는 곳으로 떨어트린다. 하지만 그 방법은 통하지 않는다. 시간이 지날수록 드론의 배터리는 닳고 기온은 떨어지며, 타고 온 차까지 도난당한다. 러닝타임 내내 행운의 여신이 두 주인공을 철저히 외면한다. 이 상황에서 대체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


현실보다 더 현실 같은 영화

<폴: 600미터>

공포 영화를 보면 답답함을 느낄 때가 있지 않은가. 조연들은 대부분 단독 행위를 해서 죽고, 혼자 용감한 척하다가 죽고, 귀신 들린 집에 들어가서 죽고, 돌아온다고 선언한 후 죽고. 사실 <폴: 600미터>도 그렇다. 스토리가 뻔하지는 않지만 “그러게 대체 저길 왜 올라가?”란 생각이 자동으로 떠오를 수밖에 없는 영화다. 아드레날린 추종자와 다름없는 두 주인공이 도무지 이해가 안 가서 영화 보는 내내 답답해하는 관객이 많을 거라 생각한다.

이런 일들은 현실 속에서도 비일비재하다. 실제로 유명세에 목마른 ‘헌터’처럼 높은 건물에서 위험한 행위를 하다가 추락사하는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스릴 있는 체험형 서바이벌 영화로 <폴: 600미터>를 감상하면 그것 나름대로 의미가 있지만, 이 영화를 통해 교훈을 얻으면 그 또한 좋을 듯하다. 들어가지 말라는 곳은 들어가지 말고, 하지 말라는 건 하지 말자. 위험한 곳은 부디 피하자. 생명보다 가치 있고 귀중한 건 없으니.


신예 배우들의 등장

그레이스 펄튼

버지니아 가드너

지상 600m라는 수치만 보면 두 주인공이 올랐던 철탑이 얼마나 높은지 가늠조차 되지 않는다. 그래서 찾아보았더니, 서울에 있는 롯데월드 타워의 높이가 555m라고 한다. 실감이 되는가. 높은 구조물을 겁도 없이 오르는 두 주인공을 연기하기 위해 ‘베키’ 역의 그레이스 펄튼과 ‘헌터’ 역의 버지니아 가드너는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에서 톰 크루즈와 호흡을 맞춘 스턴트 팀과 강도 높은 훈련을 반복했다고 한다. 매일 몇 시간씩 사다리를 오르내리고, 한 손으로 사다리 계단을 잡고 매달렸다고. 대부분의 장면들을 대역 없이 소화해냈다.

한 인터뷰에서 그레이스 펄튼은 “매일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힘들었지만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더불어 버지니아 가드너는 “등반 장면은 힘들었지만 높은 곳에서 떨어져 한 손으로 매달리는 스릴은 잊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두 배우가 열연을 펼친 <폴: 600미터>는 지난 16일 개봉해 절찬리에 상영 중이다.


씨네플레이 김다흰 객원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