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파스트> 등 3월 넷째주 개봉작 전문가 평

벨파스트
감독 케네스 브래너
출연 주드 힐, 케이트리오나 발피, 주디 덴치

이은선 영화 저널리스트
나의 긍지, 나의 뿌리
★★★★

격동의 북아일랜드라는 시대 배경의 무게는 충분히 전하면서도 그 세계를 9살 소년의 눈으로 우회했기에 가질 수 있는 천진한 태도가 묻어난다. 혼란한 시대 풍경 안에서도 사랑과 일상을 지켜나가는 가족의 순간들은, 늘 혼란스럽고 이해 불가능한 방식으로 나아가는 세계 안에서 인류가 그나마 덜 엉망으로 존속해온 이유를 짐작하게 한다. 어디에서 어떻게 살아가더라도 자기 자신으로서의 긍지와 나의 뿌리를 잊지 말자는 메시지가 처음부터 끝까지 작품 전체를 따뜻하게 관통하고 있다. 영화가 삶에 줄 수 있는 낭만을 예찬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좋은 영화는 여전히 인간을 꿈꾸게 한다.

이지혜 영화 저널리스트
고향을 품고 있는 모든 이를 위해
★★★☆
모두가 모두를 알고, 서로가 서로의 아이를 돌보던 시절. 웃음소리와 온기가 골목 어귀마다 자리 잡은 마을. 9살 버디(주드 힐)에게 벨파스트는 그런 곳이지만 문제는 그 시절이 1969년이란 점. 영화 <벨파스트>는 개신교와 천주교 간 갈등의 중심지였던 북아일랜드 벨파스트가 무대다. 험악해진 어른의 세계와 달리 버디의 일상은 축구선수를 꿈꾸고 좋아하는 친구 옆에 앉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나날이지만 곧 마을을 떠나야 한다. 벨파스트에서 자란 케네스 브래너 감독은 버디를 통해 고향을 떠난 이와 머문 이 모두가 그리워하는 시절의 공기를 선명하게 환기시킨다. 마치 흑백 화면에 컬러가 번지는 마법 같은 순간처럼.

정시우
영화 저널리스트
우리 각자의 벨파스트를 꺼내 보는 시간
★★★★
1969, 종교적 분쟁이 끊이지 않는 북아일랜드 벨파스트를 9살 소년의 눈으로 바라본 케네스 브래너의 자전적인 이야기. 적어도 <벨파스트>를 만드는 순간만큼은 케네스 브래너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감독이지 않을까란 상상을 했다. 자신의 뿌리를 그리는 연출자는 많지만, 그 과정에서 현재를 점검하고 미래로 나아가는 동력까지 획득하는 연출자는 그리 많지 않으니 말이다. <벨파스트>는 이 모든 걸 이룬 영화다. 단순히 시대를 재현한 게 아니라, 그 시절을 살아 낸 사람들의 삶 전체를 존중하고 있는 듯한 창작자의 태도가 인상적이다. 개인적인 경험을 통해 보편의 기억을 건드리는 작품이기도 하다. 영화가 인간의 삶을 얼마나 바꿀 수 있는가는 모르겠지만, 인간의 삶이 바뀌고 있음을 <벨파스트>는 기록하고 증명해낸다. 짐작건대, 영화 끝에서 당신은 당신만의 벨파스트를 그리워하게 될 것이다.

정유미 영화 저널리스트
현실을 향한 노스탤지어
★★★★
영화라는 분야에서 일가를 이뤘다고 평가받는 감독들이 자신의 유년 시절을 반영한 자전적 영화를 만들곤 한다. 감독은 수십 년 전 기억을 더듬어 올라가 자신의 뿌리를 찾아내고 관객은 한 예술가의 근원과 만나는 진귀한 경험을 한다. 이 시도가 성공할 경우에 굉장한 역작이 탄생하곤 하는데 이 영화가 그렇다. 셰익스피어 전문 배우로 시작해 40년이 넘도록 배우, 연출가 등 여러 방면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친 케네스 브래너도 고향행을 택했다. 감독은 종교 갈등과 혐오, 분쟁이 일었던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보낸 유년 시절을 소환해 지금 전 세계가 처한 현실과 맞닿는 메시지를 대중적 화법으로 전한다. 가족, 성장 영화라는 평범한 모양새를 하고 있지만 기능과 가치 측면에서 영화라는 매체의 최고치 수준을 체감하게 만든다. 영화관 관람을 적극적으로 권유하는 이유다. 케네스 브래너 감독의 최고작이자 영화에 대한 애정과 헌사를 아낌없이 드러내는 21세기 <시네마 천국>.

벨파스트

감독

케네스 브래너

출연

주드 힐, 케이트리오나 발피, 주디 덴치, 제이미 도넌, 시아란 힌즈

개봉

2022.03.23.

상세보기


킹 리차드
감독 레이날도 마르쿠스 그린
출연 윌 스미스, 언자누 엘리스, 사니야 시드니

김형석 영화 저널리스트
 스미스
★★★☆
 스미스의 오스카 수상이 유력한 영화. 위대한 테니스 레전드인 비너스와 세리나 윌리엄스 자매를 키워낸 아버지 리차드 윌리엄스의 이야기다. 혹독한 훈련으로 스타를 만들어낸다는 스포츠 영화의 일반적 공식을 넘어서, 훨씬  현실적인 서사를 전한다.  베일린의 시나리오는 그의  작품이라는  믿어지지 않는 완성도를 지니고 있으며,  번째로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스미스의 연기는 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장악력을 지녔다. 좋은 시나리오와 좋은 캐릭터와 좋은 연기가 만난 영화.

킹 리차드

감독

레이날도 마르쿠스 그린

출연

윌 스미스, 언자누 엘리스, 사니야 시드니, 데미 싱글턴

개봉

2022.03.24.

상세보기


리디밍 러브
감독 D.J. 카루소
출연 아비게일 코웬, 톰 루이스, 팜케 얀센

정시우 영화 저널리스트
재지도 따지지도 않는 사랑
★★☆
어릴 적 TV에서 틀어주던 외화를 다시 꺼내 보는 기분이랄까. 나쁘게 말하면 캐릭터가 낡은 인상이고, 좋게 말하면 특유의 아스라한 감수성을 쥐고 있다. 영화의 단점을 찾으라면 많지만 쿨 내 진동하는 사랑이 득세하는 요즘, 모처럼 찾아온 재지도 따지지도 않는 진한 러브스토리라는 점에서 차별화돼 보이기도 한다. 무엇보다, 남녀 배우의 매력이 잘 잡히고 케미도 좋다. 멜로 영화에서 매우 중요한 덕목이다.

정유미 영화 저널리스트
사랑은 모든 것을 극복한다
★★★
프랜신 리버스의 베스트셀러 <구원의 사랑>을 원작으로 한 로맨스 영화. 원작이 구약성경에 나오는 예언자 호세아의 사랑을 19세기 미국의 골드러시를 배경으로 각색한 기독교 소설이어서 기독교적 색채가 짙다. 어린 시절부터 폭력과 착취에 짓눌린 채 살아온 여자가 무조건적인 사랑을 주는 남자를 만나 구원과 용서, 사랑의 참된 의미를 깨닫는 이야기를 정통 멜로 형식으로 전개한다. 여주인공이 겪는 지독한 시련을 종교적 시각에서 다뤄 시대에 걸맞은 로맨스 서사로 보기엔 무리가 따른다. 무한한 사랑이 일으키는 기적, 믿음의 힘을 보여주는 영화.

리디밍 러브

감독

D.J. 카루소

출연

팜케 얀센, 아비게일 코웬, 톰 루이스

개봉

2022.03.23.

상세보기


에펠
감독 마르탱 부르불롱
출연 로망 뒤리스, 에마 매키, 피에르 델라돈챔프스

정시우 영화 저널리스트
에펠탑을 기둥으로 세운 러브스토리
★★★
파리의 상징 에펠탑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기둥으로 세운 후, 옛사랑과 재회한 건축가 구스타프 에펠의 러브스토리를 상상으로 만들어 철조로 두른 영화. 건축물을 짓는 과정과 사랑의 희로애락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달리며 균형을 이룬다. 그 적정선을 삐걱거리지 않게 잡으려 한 연출의 세공력이 엿보인다. “실화를 자유롭게 각색했다라는 안내가 따르긴 하지만, 실제 이야기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는 영화여서인지, 사랑의 결말이 다소 성급하게 닫히는 인상은 아쉽다.

정유미 영화 저널리스트
건축가 에펠의 일과 사랑
★★★
파리의 상징물이자 세계 건축사에 한 획을 그은 에펠탑을 건립한 건축가 구스타브 에펠의 이야기를 로맨스 장르로 풀었다. 1889년 프랑스혁명 100주년 기념 만국박람회에 맞춰 에펠탑을 완성하는 과정과 에펠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을 이룬다. ‘철의 마법사’로 불리며 완벽한 작업을 추구한 천재 건축가, 옛사랑과 재회해 추억을 돌이키는 연인 에펠을 열정적인 인물로 묘사했다. 프랑스 배우 로망 뒤리스와 요즘 주가를 높이는 에마 매키의 매혹적인 연기가 에펠탑에 낭만을 불어넣는다.

에펠

감독

마르탱 부르불롱

출연

로망 뒤리스, 에마 매키, 피에르 델라돈챔프스

개봉

2022.03.23.

상세보기


어거스트 버진
감독 호나스 트루에바
출연 잇사소 아라나, 이자벨 스토펠

정시우 영화 저널리스트
8월의 마드리드에서 혼자
★★★☆
휴가철인 8월의 마드리드를 배경으로 혼자만의 시간을 갖게 된 30대 여성 에바의 하루하루를 따라간다. 그저 소소한 일상을 살아가는 듯 보였던 에바의 행동과 언어에 의미가 피어나는 건 후반부에 이르러서다. 에바가 품고 있던 고민이 모습을 드러내면서, 영화는 앞서 진행된 모든 에피소드를 머리에서 빠르게 되감게 한다. 관계가 재조립되고, 숨은 의미가 제자리를 찾고, 인생의 중요한 반환점에 선 여성들의 이야기로 영화가 확대된다. 한가로운 분위기를 가득 머금었지만, 설계는 꼼꼼한 작품.

정유미 영화 저널리스트
진정한 나를 찾아서
★★★☆
프랑스 누벨바그의 거장 에릭 로메르의 영화를 떠올리게 하는 스페인 영화. 거장에 대한 오마주와 영향이 영화 곳곳에서 장점으로 빛난다. 스페인 마드리드를 배경으로 여름휴가를 떠나지 않고 도시에 남은 33살 여성이 새로운 삶의 존재 방식을 모색하는 2주 동안의 이야기를 철학적 대화와 정갈하면서 우아한 분위기로 연출했다. 정열의 도시를 차분한 톤으로 담아낸 솜씨도 특별하고, 사람들과 만나면서 정체성을 탐색해나가는 주인공의 자유로움이 삶의 자극과 영감으로 다가온다. 호나스 트루에바 감독과 주연배우 잇사소 아라나의 존재감을 기분 좋게 느낄 수 있다.

어거스트 버진

감독

호나스 트루에바

출연

잇사소 아라나, 이자벨 스토펠

개봉

2022.03.24.

상세보기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