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 분장, 불면증까지… 로버트 패틴슨 주연 <더 배트맨> 트리비아



<더 배트맨>

모두에게 익숙한 히어로 배트맨이 완전히 새롭게 돌아왔다. 3월 1일 개봉한 <더 배트맨>은 맷 리브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로버트 패틴슨이 브루스 웨인/배트맨을 맡아 고담시의 연쇄 살인과 이면을 그렸다. 새로운 세계관과 스타일로 무장한 작품답게 여러 면에서 호기심을 끌며 관객들을 극장에 잡아두고 있다. 원작 팬덤이 두텁고 촬영 또한 다사다난했던 만큼 <더 배트맨>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다. IMDb 트리비아 항목과 배우들의 인터뷰 등을 종합했다.

더 배트맨

감독

맷 리브스

출연

로버트 패틴슨, 앤디 서키스, 조 크라비츠, 폴 다노

개봉

2022.03.01.

상세보기


DCEU 벤 애플렉 배트맨(왼쪽), 로버트 패틴슨 배트맨

▶ <더 배트맨>은 원래 DCEU(<맨 오브 스틸>부터 시작한 DC 확장 유니버스)와 연계되는 배트맨 단독 영화였다. 그래서 당시 배트맨을 연기하던 벤 애플렉이 연출, 각본, 주연을 맡는 것으로 기획됐다. 이 영화에선 데스 스트록(조 맨가니엘로)와 아캄 수용소가 그려질 예정이었다. <저스티스 리그>의 실패와 벤 애플렉의 하차로 영화는 여러 감독을 거쳐 맷 리브스에게 돌아갔다. 맷 리브스는 처음 연출 제의가 왔을 때 벤 애플렉이 집필한 <더 배트맨> 시나리오를 읽었다. 그는 시나리오가 마치 제임스 본드 영화 같았다며 무척 훌륭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자신이 하고 싶은 배트맨 영화는 좀 더 누아르적인 탐정 이야기였기 때문에 새로운 시나리오로 연출하기로 결정하고 연출을 맡았다.



맷 리브스를 로버트 패틴슨을 점찍게 한 <굿 타임>

 맷 리브스는 영화의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로버트 패틴슨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굿 타임>에서의 연기가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그는 시나리오를 다 썼을 때 “로버트 패틴슨이 안 한다고 하면 어떡하지?”라는 걱정이 들기 시작했다. 로버트 패틴슨은 어린 시절부터 <배트맨> 광팬이었고, 제의가 오지 않았을 때조차 무조건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시나리오를 끝내고 8개월 뒤 첫 미팅했을 때야 비로소 패틴슨은 자신이 브루스 웨인의 모델임을 알았다. 로버트 패틴슨이 아니었다면, 니콜라스 홀트가 2순위 캐스팅이었다.



커트 코베인


커트 코베인을 그린 영화 <라스트 데이즈>

 리브스는 브루스 웨인을 저택에 은둔하는 록스타라는 시점에서 접근했다. 시나리오를 쓸 당시 너바나의 음악을 들었으며, 영화에 그 음악을 사용했다. 영화 초반 브루스 웨인이 오토바이를 타고 배트 케이브에 들어가는 장면에 나온 ‘썸씽 인 더 웨이’(Something In The Way)가 너바나의 노래다.

(왼쪽부터) 배트맨/브루스 웨인 역의 로버트 패틴슨, ‘캣우먼/셀리나 카일’ 조 크라비츠, 리들러 역의 폴 다노.

 리브스는 시나리오를 쓰면서 배트맨에 로버트 패틴슨, 캣우먼에 조 크라비츠, 리들러에 폴 다노를 상상했다고 한다. 놀랍게도 그의 1순위 배우들을 섭외하는 데 성공했다. 그 외에 조나 힐이 리들러를 원했다, 리브스가 원한 고든 역 배우는 마허샬라 알리라는 루머가 있었다.

 2019년 5월 16일, 로버트 패틴슨이 <더 배트맨>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처음 보도됐다. 패틴슨은 이때 굉장히 화가 났다고 하는데, 당시 그는 캐스팅이 유력하긴 했지만 스크린 테스트조차 받지 못한 상황이었어서 이런 보도에 계약이 뒤집어질까 걱정했던 듯하다.



<테넷> 촬영장의 크리스토퍼 놀란(왼쪽)과 로버트 패틴슨.

 로버트 패틴슨은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 <테넷>을 촬영하던 중 <더 배트맨>의 스크린 테스트를 받아야 했다. <더 배트맨> 관련 소식은 기밀이었기에 패틴슨은 놀란에게 ‘가족 응급 상황’이라고 거짓말을 했다. 하지만 이미 워너브러더스와 배트맨 영화(<다크 나이트> 3부작)를 만든 전적이 있는 놀란은 <더 배트맨> 스케줄인 것을 단번에 알아차렸다고.

로버트 패틴슨이 염색한 머리(왼쪽)와 원래 머리색

 로버트 패틴슨은 영화를 위해 어두운색으로 머리를 염색했다. 그의 원래 머리칼 색은 밝은 갈색에 가깝다. 그는 발 킬머 배트맨의 슈트를 입고 스크린 테스트를 맡을 예정이었는데, 사이즈가 맞지 않아 조지 클루니 배트맨의 슈트를 입고 테스트를 받았다.

로버트 패틴슨과 조 크라비츠의 ‘찐친 텐션’이 보이는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화보.

 로버트 패틴슨과 조 크라비츠는 영화 촬영 전부터 절친한 친구였다. 두 사람은 촬영 시작 몇 달 전부터 같이 운동하며 작품을 준비했다. 맷 리브스는 두 사람의 사이가 가까웠기에 촬영장에서 호흡이 금방 맞았다고 한다.

<다크 나이트> 3부작의 크리스찬 베일(왼쪽), <배트맨 2>의 미셸 파이퍼.

 로버트 패틴슨과 조 크라비츠는 자신의 캐릭터를 연기했던 선배, 크리스찬 베일과 미셸 파이퍼에게 각가 조언을 구했다. 두 배우는 공통적인 조언을 줬는데, “슈트를 입고 화장실에 갈 수 있는지 확인하라”는 것이었다.



콜린 파렐은 분장을 통해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출연했다.

 콜린 파렐은 오스왈드를 연기하기 위해 분장을 받아야 했다. 특히 얼굴 부분은 6개의 조각을 이어붙이는 것이라서 촬영장에 들어갈 때마다 이음새가 제대로 이어졌는지 꼼꼼하게 검사를 받았다. 그는 분장을 한 채 스타벅스에 간 적이 있는데, 아무도 자신을 알아보지 못했다고 했다. 콜린 파렐은 촬영 중간중간 감독과 대화를 나눌 때 자신이 아닌 오스왈드가 했을 법한 말들을 하며 캐릭터를 구축했다고 한다. 맷 리브스의 말에 따르면 <대부>의 프레도 콜레오네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 그래서인지 콜린 파렐은 시가를 피우는 장면을 원했지만 흡연 장면을 줄이는 영화계 흐름상 거절당했다고 한다. 현재 콜린 파렐의 펭귄이 주인공인 스핀 오프 드라마가 기획 중에 있다.



폴 다노
<더 배트맨> 리들러의 암호 편지 또한 조디악 킬러의 암호 편지를 연상시킨다.

 맷 리브스는 1960년대 캘리포니아에 나타난 연쇄살인마 조디악 킬러가 리들러에게 영감을 줬다고 한다. “여기 리들러가 말한다”는 리들러의 대사는 조디악 킬러가 언론에 보낸 편지에서 나온 문구 “조디악 가라사대”(This Is the Zodiac Speaking)를 연상시킨다. 폴 다노는 리들러를 연기하면서 불면증에 시달렸다고 한다.

<배트맨 2>의 펭귄 대니 드비토(왼쪽), <배트맨 포에버>의 리들러 짐 캐리

 <배트맨> 세계관 속 빌런 중에서 유명한 축에 속하는 펭귄/오스왈드 코블팟과 리들러는 실사 영화로는 1992년 <배트맨 2>와 1995년 <배트맨 포에버> 이후 처음으로 돌아왔다. 당시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는 대니 드비토와 짐 캐리.

(왼쪽부터) 어사 키트, 할리 베리, 조 크라비츠

 <레고 배트맨 무비>에서 캣우먼을 연기한 조 크라비츠는 1966년 TV 드라마 <배트맨>의 어사 키트, 2004년 <캣우먼>의 할리 베리에 이어 세 번째 흑인 캣우먼으로 발탁됐다. 영화에 영향을 줬다는 코믹스 <배트맨: 이어 원>에서 셀리나 카일이 흑인으로 묘사된 바 있다.

 맷 리브스는 <더 배트맨> 연출로 배트맨 프랜차이즈와 <혹성탈출> 프랜차이즈 모두 참여한 두 번째 감독(첫 번째는 팀 버튼)이 됐다.  영화음악 작곡가 마이클 지아치노는 대니 엘프만, 한스 짐머, 론 밸프와 함께 <배트맨> 영화와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모두 참여한 영화음악가가 됐다. 마이클 지아치노는 <더 배트맨>과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 대니 엘프만은 <배트맨> 1~2편과 <미션 임파서블>, 한스 짐머는 <다크 나이트> 3부작·<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과 <미션 임파서블 2>, 짐 밸프는 <레고 배트맨>과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및 앞으로의 속편을 맡았다.

 촬영이 세 번이나 중단됐다. 2020년 1월에 촬영을 시작했는데,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되면서 촬영을 중단했다. 이후 8월에 재개했으나 로버트 패틴슨이 코로나19에 걸려 다시 중단. 이후 9월 17일부터 다시 촬영을 시작했다. 재촬영 등 모든 촬영이 종료된 건 2021년 3월 12일이었다.

로버트 패틴슨의 최근 출연작 <라이트하우스>(왼쪽), <악마는 사라지지 않는다>.

 로버트 패틴슨은 인터뷰에서 “<더 배트맨>이 흥행 실패한다면 아트하우스 포르노를 찍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말 때문에 팬들 사이에선 “<더 배트맨>이 성공하든 실패하든 우리가 승자”라는 농담이 나오기도. 다만 로버트 패틴슨의 발언은 본인이 예술영화, 독립영화를 계속하다 보니 블록버스터 영화감독들이 연락을 주지 않는다며 이번 영화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한 농담에 가깝다.

(왼쪽부터) <배트맨: 이어 원>, <배트맨: 에고>, <배트맨: 롱 할로윈>

 맷 리브스가 밝힌 <더 배트맨>의 레퍼런스들은 이렇다. 코믹스 <배트맨: 이어 원>, <배트맨: 에고>, <배트맨: 롱 할로윈>, <배트맨: 제로 이어>와 영화 <마인드헌터>(드라마 <마인드 헌터>의 원작), <콜걸>, <차이나타운>, <모두가 대통령의 사람들>, <프렌치 커넥션>, <택시 드라이버>, <라스트 데이즈>. 붉은 색을 자주 활용하는 프란체스코 프란카빌라(Francesco Francavilla)의 그림 또한 모티브가 됐으며 버나드 허먼이 작곡한 <택시 드라이버> 오리지널 스코어 가운데 ‘땡스 갓 포 더 레인’(Thank God for the Rain)을 들으며 시나리오를 썼다.

프란체스코 프란카빌라가 작업한 (왼쪽부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죠스>, <더 배트맨> 포스터


<더 배트맨>

 로버트 패틴슨은 워너브러더스와 총 3편의 영화를 계약했다고 알려졌다. 즉 로버트 패틴슨과 <더 배트맨>은 다시 돌아올 전망이다.


씨네플레이 성찬얼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