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영향으로 개봉일이 변경된 슈퍼히어로 영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영향 때문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대부분의 개봉 스케줄이 여름 이후로 미뤄졌다. 개봉을 앞둔 슈퍼히어로 영화도 예외는 아니다. 짧게는 몇 개월에서 길게는 1년 가까이 개봉일이 연기됐다. 이에 각 스튜디오 별로 변경된 슈퍼히어로 작품들의 개봉 일정을 정리해본다.

*본문에 소개된 작품의 개봉일은 모두 북미 기준.

*한국 시각으로 4월 25일까지 발표된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모든 게 바뀌었다

코로나19 영향이 거셌던 3월, 디즈니는 개봉을 앞둔 <뮬란>, <아르테미스 파울> 등 자사 작품들의 개봉 일정을 변경하거나 스트리밍으로 직행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블랙 위도우>는 5월 1일 개봉 날짜를 고수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침체된 극장가에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릴지 이목이 집중됐다. 하지만 코로나19가 걷잡을 수없이 확산되면서 결국 <블랙 위도우>의 개봉일을 반년 가까이 미룬 11월 6일로 변경했다. <블랙 위도우> 개봉이 미뤄지면서 작품마다 연결고리가 강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이하 ‘MCU’) 특성상 ‘페이즈 4’ 작품 대부분의 개봉일이 연쇄적으로 연기됐다.

<블랙 위도우>

MCU의 변경된 개봉일을 보면 몇 가지 흥미로운 점이 발견된다. 먼저 <블랙 위도우>의 경우,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사이 과거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라 개봉일을 다른 작품보다 탄력 있게 가져갈 수 있음에도 모든 작품이 변경됐다는 것은 영화의 이야기 중 일부가 페이즈 4에 영향을 미칠 중요한 무엇인가를 담고 있기에 가장 먼저 개봉할 필요가 있음을 의미한다.

<닥터 스트레인지 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

또 하나 <닥터 스트레인지 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 (이하 <닥터 스트레인지 2>) 개봉일이 많이 미뤄졌다는 점이다. 당초 <닥터 스트레인지 2>는 2021년 5월 7일 개봉으로 <스파이더맨 3>, <토르: 러브 앤 썬더>보다 먼저 선보일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 영향으로 개봉일이 2022년 3월 25일로 1년 가까이 미뤄지면서 <스파이더맨 3>, <토르: 러브 앤 썬더>가 먼저 관객과 만나게 된다. <닥터 스트레인지 2>는 토비 맥과이어 <스파이더맨> 시리즈를 연출한 샘 레이미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낳았는데, 다른 작품보다 많이 변경된 개봉날짜가 MCU 페이즈 4 전체 스토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하다.

마블 스튜디오에서 공식적으로 발표한 변경된 개봉 일정은 다음과 같다.

<블랙 위도우> 2020년 5월 1일 → 2020년 11월 6일

<이터널스> 2020년 11월 6일 → 2021년 2월 12일

<샹치 앤 더 레전드 오브 텐 링스> 2021년 2월 12일 → 2021년 5월 7일

<스파이더맨 3> 2021년 7월 16일 → 2021년 11월 5일

<토르: 러브 앤 썬더> 2021년 11월 5일 → 2022년 2월 11일

<닥터 스트레인지 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 2021년 5월 7일 → 2022년 3월 25일

<블랙 팬서 2> 2022년 5월 6일

<캡틴 마블 2> 2022년 7월 8일


DC <원더 우먼>을 극장에서 보게 되는 건 다행, 걱정은 <더 배트맨>

<원더 우먼 1984>

MCU 작품들 대부분이 반년 정도 개봉일이 미뤄진 것처럼 DC 영화의 일정도 일부 조정됐다. 먼저 <원더 우먼 1984>는 올해 6월 4일에서 8월 14일로 개봉일을 옮겼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스트리밍으로 직행할 것이라는 루머도 나왔는데, 다행히 극장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워너 브러더스의 토비 에머리치 회장은 “<원더 우먼 1984>는 큰 화면에서 봐야 할 의도가 가득한 작품”이라고 밝혀 스트리밍 직행 루머를 불식시켰다.

<저스티스 리그>의 플래시

<더 플래시>, <샤잠! 2>도 개봉일을 조정했다. <샤잠! 2>는 당초 개봉일보다 7개월 뒤로 미루고, <더 플래시>는 한 달 앞당겨 개봉하기로 했다. <블랙 아담>, <아쿠아맨 2>는 아직까지 개봉일 변경 이슈는 없지만, <샤잠! 2>가 <아쿠아맨 2>보다 불과 한 달 먼저 개봉하는 점에 비춰봤을 때 <아쿠아맨 2>도 일정 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행인 점은 이들 작품 대부분이 촬영에 들어가지 않았고, 개봉일까지 2년 정도 시간이 있기에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피해는 덜할 듯하다.

<수어사이드 스쿼드>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예정대로 2021년 8월 6일에 개봉한다. 제임스 건 감독은 트위터를 통해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이미 촬영을 마쳤고 후반 작업 중이라 개봉을 연기할 이유가 없다고 밝혀 팬들을 안심시켰다.

<더 배트맨> 로고

DC 영화 중 가장 곤란한 상황에 처한 건 <더 배트맨>이다. 2021년 6월 25일 개봉을 목표로 지난 1월부터 영국 런던에서 촬영했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현재 촬영이 중단된 상태다. 그로 인해 개봉일까지 작품을 완성할 수 있을지 걱정스러운 반응이 많았는데, 결국 2021년 10월 1일로 연기됐다.

DC 영화를 제작하는 워너 브라더스에서 공식으로 발표한 변경된 개봉 일정은 다음과 같다.

<원더 우먼 1984> 2020년 6월 4일 → 2020년 8월 14일

<더 배트맨> 2021년 6월 25일 → 2021년 10월 1일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2021년 8월 6일

<블랙 아담> 2021년 12월 22일

<더 플래시> 2022년 7월 1일 → 2022년 6월 3일

<샤잠! 2> 2022년 4월 1일 → 2022년 11월 4일

<아쿠아맨 2> 2022년 12월 16일


소니-마블 유니버스의 큰 그림은 내년에

디즈니(MCU)와 워너(DC)에 이어 소니도 소니 마블 유니버스를 포함해 많은 작품의 개봉일을 조정했다.

<모비우스>

먼저 자레드 레토가 뱀파이어 히어로로 변신할 <모비우스>는 개봉일을 2020년 7월 31일에서 2021년 3월 19일로 연기했다. 예고편에서 <스파이더맨> 세계관과 연계되어 기대를 많이 받은 작품인 만큼 소니-마블 유니버스가 그리는 큰 그림은 내년에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제목 미정의 소니-마블 유니버스 영화도 코로나 영향으로 2021년 10월 8일 개봉 예정에서 미정으로 변경됐다. 해외 매체는 이 작품이 ‘스파이더 우먼’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한다.

<베놈 2>의 정식 제목, <베놈: 렛 데어 비 카니지>

<베놈 2>도 올해 10월 2일에서 2021년 6월 25일로 개봉일을 옮겼다. 다른 작품보다 비교적 코로나 영향이 덜할 것으로 보이는 10월 초라 변동 없이 개봉될 것으로 보였으나 결국 미뤄졌다. 개봉 연기를 발표하면서 <베놈: 렛 데어 비 카니지>라는 베일에 싸여왔던 제목도 같이 공개했다. 우디 해럴슨이 카니지 역으로 출연해 톰 하디와 한 판 승부를 예고한다. 1편부터 톰 홀랜드 깜짝 출연 루머가 끊이지 않았던 만큼 2편에서는 등장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 크다.

소니 마블 유니버스 관련 작품들의 변경된 개봉 일정은 다음과 같다.

<모비우스> 2020년 7월 31일 → 2021년 3월 19일

<베놈: 렛 데어 비 카니지> 2020년 10월 2일 → 2021년 6월 25일

<제목 미정 소니 마블 유니버스> 2021년 10월 8일 → 미정


<엑스맨: 뉴 뮤턴트>는 극장에서 볼 수 있을까?

<엑스맨: 다크 피닉스>

코로나19 영향으로 <엑스맨: 뉴 뮤턴트>를 극장에서 만날 날은 다시 기약 없이 미뤄졌다. <엑스맨: 뉴 뮤턴트>는 2018년 4월 13일 개봉을 발표한 뒤 지금까지 수차례나 개봉 일정을 변경했다. 처음에는 2019년 2월 22일로 미뤘고, 자사의 <데드풀 2>, <엑스맨: 다크 피닉스>와 개봉 시기가 겹치지 않기 위해 2019년 8월 2일로 다시 연기했다. 디즈니와 폭스의 합병 이후 최종적으로 2020년 4월 3일에 공개할 계획이었지만, 이 역시 코로나 여파로 취소됐다.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자사의 스트리밍 사이트 디즈니 플러스에서 공개하지 않을까 추측도 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코믹북닷컴에 의하면, 폭스 작품은 HBO와의 계약 때문에 2022년까지 HBO가 보유한 플랫폼에서만 독점 공개된다.

<엑스맨: 뉴 뮤턴트>의 공개가 늦어지자 “완성도가 좋지 못해 재촬영을 했다”, “내부 시사회에서 최악의 반응을 얻었다”는 등 루머가 많았지만 조쉬 분 감독은 모든 것을 부정했고 <엑스맨: 다크 피닉스>보다 낫다는 자신감도 밝혔다. 스트리밍 선공개를 안 하고 끝까지 개봉을 준비하는 이유가 모종의 계약 때문인지 아니면 완성도에 대한 자신감인지 작품이 더욱 궁금해진다.


에그테일 에디터 홍선

Must Read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