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소식] “그 입 다물라” 브라질 대통령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공개 저격한 내막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브라질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67)가 갑자기 할리우드 스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47)에게 “그 입 다물어라”라고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현재 브라질은 10월 대선을 앞두고 있는데 디카프리오가 이에 관해 민감한 메시지를 팬들에게 전했기 때문이다. 디카프리오는 트위터를 통해 브라질의 청년들에게 “브라질은 ‘지구의 허파’인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생물이 사는 아마존이 있는 곳이다. 지구 기후변화에 매우 중요한 곳이다. 그곳에서 일어나는 일은 전 세계 모두에게 중요하다. 청년의 투표로 건강한 지구를 지키는 선택을 할 수 있다”라며 투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브라질에서 18~70세인 국민들은 법적으로 투표가 의무다. 하지만 16~17세 유권자들은 투표가 의무는 아니며 투표를 하기 위해서 따로 등록을 해야 한다. 디카프리오는 이 16~17세 브라질 국민들에게 “꼭 투표를 위해 등록하자”고 설득하고 있는 것이다. 디카프리오는 평소 환경보호에 앞장서기로 유명하다. 그는 ‘디카프리오 재단’을 설립해 지구의 환경 보호, 멸종 위기 동물 보호 등을 목표로 일하고 있다. 보우소나루는 2019년부터 브라질 대통령으로 취임하면서 아마존 숲의 환경보호보다 개발을 통한 경제적 이익을 얻는 걸 우선시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보우소나루 대통령

CNN에 따르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취임 후 아마존 숲을 보호하는 규제들이 경제 발전을 저해한다며 각종 보호 규제를 완화하거나 없애버렸다. 덕분에 아마존 숲은 점점 파괴되고 오염에 그 어느 때보다도 취약해진 상태다. 환경보호 단체 및 기후 변호인단은 국제형사재판소(ICC)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수사해달라고 촉구하며 “보우소나루가 행한 아마존 훼손은 반인류적 범죄다”라고 주장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에 따르면 2022년 첫 3개월간 아마존이 산림 벌채로 인해 손상된 면적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 1월과 3월 사이에만 941.34 평방킬로미터의 숲이 파괴되었다. 이런 상황에 디카프리오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비판하고 환경 보호를 우선시하는 대통령을 뽑으라고 브라질의 유권자들에게 말하고 있는 것이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디카프리오는 브라질의 농업이 없다면 세계가 굶주릴 거라는 걸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 말을 한 건 세계무역기구(WTO) 회장이었다. 디카프리오는 입을 다물고 있는 게 좋을 거다.” 보우소나루는 이어 디카프리오의 트위터 글을 비꼬며 이렇게 말했다. “레오(디카프리오의 애칭) ! 다가오는 선거에서 모든 브라질 국민들이 투표를 하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투표를 하라고 말해줘서 감사하다. 브라질 국민들은 아마존에서 브라질이 주권을 유지할지, 아니면 외국의 ‘특별 이익’에 봉사하는 사기꾼들에 의해 지배될지 직접 결정할 수 있다.”


<오페라의 유령> 모티브의 신작 애니메이션 <몬스터 싱어: 매직 인 파리>에 프랑스 국민 가수 마티유 셰디드 참여

<몬스터 싱어: 매직 인 파리>의 한 장면

<몬스터 싱어: 매직 인 파리>는 세계적인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모티브로 제작된 애니메이션이다. 1910년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괴물 같은 외모의 ‘거대 벼룩’이지만 누구보다 아름다운 목소리와 마음씨를 가진 주인공 프랑코의 이야기를 다룬다. 무서운 외모 때문에 오해받고 쫓기다가 우연히 파리 최고의 인기 가수 루실을 만나게 된 프랑코는 가면을 쓰고 가수로 데뷔한다. 이후 여러 친구들과 힘을 합쳐 연 공연은 대성공하지만 프랑코를 수상히 여긴 경찰이 포위망을 좁혀온다. 위기 속에 프랑코의 친구들은 그를 지키기 위해 남다른 작전 세우며 음악뿐만 아니라 시원한 추격신까지 선사한다. 영화의 각본과 감독을 맡은 비보 버거론 감독은 “이 영화는 노래가 최우선”이라고 말할 만큼 영화 속 음악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몬스터 싱어: 매직 인 파리>의 한 장면

그는 대본의 초안이 완성되기도 전에 프랑스를 대표하는 뮤지션 마티유 셰디드와 국민 가수 겸 배우 바네사 파라디를 캐스팅하며 음악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마티유 셰디드가 작업한 OST는 다른 애니메이션에선 듣기 힘든 샹송 스타일의 음악으로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포인트다. 사랑받지 못하는 ‘프랑코’의 심경을 노래한 솔로곡 ‘파리의 괴물’(A Monster in Paris)과 한번 들으면 잊히지 않는 매혹적인 주제곡 ‘라 센’(La Seine and I)은 현지 개봉 후, 수많은 커버 영상이 올라올 만큼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씽2게더>, <소울>, <코코>, <트롤> 등 최고의 뮤직 애니메이션을 탄생시켜온 제작진의 합류도 흥행을 기대하게 하는 요인이다. 메이저 스튜디오의 전형성을 탈피한 개성 넘치는 캐릭터 디자인과 물에 잠긴 에펠탑, 초기 비행선, 몽마르뜨 언덕에 설치된 케이블카까지 급변하던 20세기 초반의 파리 배경을 실감 나게 재연한 수준급의 작화는 귀를 사로잡는 OST와 어우러진다. 5월 26일 개봉 예정이다.


“가해자 부모와 피해자 부모의 만남” 실제 17명 사망한 2018년 플로리다 고등학교 총기사건 다룬 <매스>

영화 <매스> 포스터

영화 <매스>는 2018년 실제 17명의 사망자를 낳은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고교 총기사건을 다루고 있다. 2018년 2월 플로리다의 마저리 스톤먼 더글라스 고등학교에서 퇴학당한 니콜라스 크루즈라는 남성은 총기를 난사했다. 교내의 학생들은 사물함과 책상 아래에 몸을 숨긴 채 공포 속에서 구조를 기다려야 했다. <매스>는 이 사건으로 아이를 잃은 두 부부의 이야기를 다룬다. 극 중 가해자의 부모와 희생자의 부모가 사건 6년 후 다시 만나 이야기를 나눈다. “알고 싶어요. 어쩌다 그렇게 됐는지”라는 말로 시작하며 서로의 아픔과 슬픔을 공유한다. 그 속에서 슬픔, 분노, 절망, 후회가 폭발한다. 앤 도드와 리드 버니가 가해자의 부모를, 마샤 플림튼과 제이슨 아이삭스가 아들을 잃은 피해자이자 희생자의 부모를 연기했다.

영화 <매스>의 한 장면

제75회 영국 아카데미와 제27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앤 도드를 비롯해 리드 버니, 마샤 플림튼, 제이슨 아이삭스가 출연하며 프란 크랜즈 감독의 데뷔작이다. <매스>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첫 선을 보였으며 플래시 포워드 관객상을 수상했다. 로튼토마토 신선도 95%, 메타스코어 MUST SEE, 2021년 베니티 페어 선정 최고의 영화 TOP10에 빛나는 작품답게 전 세계 43관왕 79개 부문 노미네이트라는 기록을 달성하며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5월 18일 개봉 예정이다.


씨네플레이 안정윤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