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소식] <파친코> ‘나오미’역 맡은 일본 유명 배우 안나 사웨이, 일제강점기에 소신 발언

‘파친코’

일본 배우, 일제강점기에 대해 “과거로부터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 소신 발언

애플tv ‘파친코’에는 윤여정, 이민호 등 한국의 유명 배우와 함께 일본 배우 안나 사웨이가 출연했다. 안나 사웨이는 뉴질랜드에서 살다 온 일본 배우로 할리우드 영화 ‘분노의 질주’에도 출연했다. 안나 사웨이에게 일제강점기를 다루는 ‘파친코’에 출연한 계기를 물었고 솔직하면서도 매우 개인적인 답을 했다. 사웨이는 파친코에서 나오미 역을 맡았다. 나오미는 솔로몬(진하)의 은행 동료이자 라이벌인 일본 여성이다. 설정상 현대적 가치관이 몸에 배어 있으며 당시 남성이 군림하는 비즈니스 분야에서 뛰어난 미모와 사리 분별력을 앞세워 자신만의 커리어를 쌓아 가는 인물이다.

파친코 나오미 역의 안나 사웨이

사웨이는 ”파친코에 출연한 가장 큰 계기는 당시 여성의 고난을 이야기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또 드라마의 원작자인 수 휴가 자신의 일본인 어머니와 같은 세대이며 어머니 세대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엄마가 고생을 많이 했다. 그 시대 여성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다.”

안나 사웨이

또 파친코는 일제강점기를 다루며 재일한국인들의 처절한 서사를 다룬다. 시네마데일리US는 사웨이에게 돌직구 질문을 물었다. 이 매체는 ”종종 일본인들은 일본이 한국을 식민지화했을 때의 상황을 회피하거나 왜곡하곤 한다. 일본인들은 한국인에게 식민지화에 대해 ‘좀 잊어라‘라거나 ‘과거는 과거일 뿐이다’ 등의 발언을 한다. 파친코에 출연한 일본인으로서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사웨이는 ”솔직히 이런 부분은 일본 학교에서 별로 배우지 못했다. 하지만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는 과거로부터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도 여전히 일부 정치인들은 명백히 잘못된 일을 하고 있다. 과거에 일어났던 일을 반복하고 있다. 그래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 개인적으로는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어디 출신이냐보다 그런 자세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또 사웨이는 파친코의 나오미 역에 끌린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나오미는 아주 똑똑한 여자다. 극 중 배경상 일본에서는 기회 균등 고용법이 시행된 지 얼마 안 된 시기였다. 그 때문에 사회적으로 여성 커리어우먼은 환영받지 못했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나오미는 남성보다 기회를 얻기 힘들었고 소외당했다. 한국인 솔로몬이 새로 부임하자, 나오미는 일본인이지만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로 남성 동료들은 (일본인의 눈에) ‘외부인’인 솔로몬의 편을 든다. 그런 서사가 흥미로웠다. 그 시대를 살아온 엄마에게 이 이야기를 했고 엄마가 실제 겪은 이야기에 충격을 받기도 했다.”

안나 사웨이는 뉴질랜드에서 태어났지만 스스로를 완전히 일본인이라고 생각한다.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하지만 파친코에서는 오히려 그게 연기에 방해가 되기도 했다. 그는 ”극 중 영어를 쓸 때 청중들이 확실히 나오미에게 영어는 제2외국어라는 것을 인지시키려고 노력했다. 억양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일본어 억양을 영어와 섞는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브리저튼’ 2 주인공 조나단 베일리가 커밍아웃 망설인 이유는?

‘브리저튼 시즌 2’ 주인공 안소니(조나단 베일리)와 케이트(시몬 애슐리)

넷플릭스 시리즈 ‘브리저튼’ 시즌 2는 주인공은 브리저튼 가문의 장남 ‘안소니’역을 맡은 조나단 베일리(33)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브리저튼은 1800년대 런던, 사교계를 중심으로 브리저튼 가문의 자녀들이 진정한 사랑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다. 시즌 2에서는 조나단이 샤르마 가의 자매들과 엮이며 진정한 사랑을 찾는 여정이 그려진다.

브리저튼에서는 여러 여성과 엮이며 바람둥이로 나오지만, 실제 조나단 베일리는 동성애자로 커밍아웃한 바 있다. 그는 그 과정에서 고민이 아주 많았다고 고백했다. 그가 배우이면서 동성애자로 커밍아웃하기 망설인 확실한 이유가 있었다. 그는”과거 성공하고 행복하기 위해서는 이성애자여야 한다고 믿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 관계자가 ”당신이 게이이거나 알콜 중독자는 아니겠지?”라고 하는 말을 들었다. 그는 ”단 한 명의 힘 있는 사람에게 그런 이야기를 들은 게 정말 영향이 컸다”고 말했다.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성정체성을 숨겨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는 게이로 커밍아웃 후 캐스팅 불이익 등을 받을까 봐 두려웠다. 그는 친구들과 가족에게는 이미 20대 때 커밍아웃했지만 연예계에서는 그 사실을 숨기기 위해 노력해야 했다.

조나단 베일리

오랫동안 게이라는 사실을 숨겼다. 하지만 2018년 결국 커밍아웃을 결심했다. 그가 이런 결심한 이유는 그 무엇보다 ‘진짜 행복’해지기 위해서였다. 조나단은 ”이게 무슨 소용이야. 그만둬야겠다. 캐스팅 더 잘 되는 거에 집중하기보다 공개 장소에서 남자친구의 손을 잡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틴더’에 공개적으로 나를 밝히고 남자친구를 구하고도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브리저튼에서 여러 여성과 사랑을 나누는 안소니 역을 맡을 수 있어서 자랑스럽고, 다른 게이들도 더 다양한 역을 맡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과거에는 (게이라서) 이런 역을 맡을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어렸을 때 나처럼 게이이면서 이런 역을 맡은 사람을 본 적이 없었다. 하지만 이 역을 맡을 수 있어 정말 기쁘다. 희망컨대, 내가 연기한 앤서니 브리저튼을 보고, 다른 동성애자들도 이런 역에 지원할 용기를 얻길 바란다.”


브루스 윌리스, ‘실어증’으로 연기 은퇴 발표

할리우드 스타 브루스 윌리스(67)가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브루스 윌리스의 현재 아내인 엠마 헤밍과 전 아내 데미 무어와 그의 자녀들은 공동 성명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냈다. 윌리스의 가족들은 ”브루스는 건강 상의 문제가 있어 왔고 최근 실어증을 진단받았다. 현재 인지 능력이 영향을 받고 있으며 그 결과 브루스는 잠시 연기 생활에서 거리를 두려고 한다. 브루스에게 연기는 정말 큰 의미를 갖고 있다. 우리 가족에게 힘든 시간이다. 여러분이 보내준 사랑과 응원에 감사하다. 우리는 가족으로 뭉쳐 이 힘든 시간을 극복할 것이다. 팬들에게 브루스가 어떤 의미인지 알고, 브루스에게도 당신들이 큰 의미를 갖고 있기에 이 사실을 알리고 싶었다. 브루스가 항상 ‘즐겁게 살라’고 말하듯이 우리는 함께 그렇게 지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실어증은 입으로 소리를 내는 구음 기관의 뚜렷한 기능 부전이나 의식의 혼탁 없이 언어 기능에 장애가 발생하는 증상으로 흔히 뇌의 병적인 변화로 인해 발생하는 언어장애를 가리킨다. 뇌졸중 등의 뇌 질환이나 다른 질병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실어증은 일반적으로 뇌졸중이나 머리 부상 후에 갑자기 발병할 수 있다. 이외에도 서서히 성장하는 뇌종양이나 진행성 영구적인 손상을 일으키는 질병으로 인해 서서히 나타날 수도 있다. 윌리스의 가족은 정확히 어떤 경위로 실어증을 앓게 됐는지는 알리지 않았다. 은퇴 소식을 전하기 전까지 브루스는 최근 약 2년간 15편 이상의 영화에 활발히 출연했다. 그와 함께 약 20편의 영화를 촬영한 랜들 에멧 감독은 ”그는 훌륭한 배우이자 전설적인 액션배우이며, 믿을 수 없이 훌륭한 아버지이자 절친한 친구다. 이 힘든 시기에 브루스와 그의 가족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이 엄청나게 어려운 질병과 싸우는 그의 용기를 존경한다. 브루스는 항상 우리 가족의 일원일 것이다”라고 응원했다. 에멧은 2021년 개봉한 영화 ‘FBI데스트랩’을 브루스 윌리스와 함께 촬영했다.


씨네플레이 안정윤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