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소식] 말처럼 안 쉬워! <닥터 스트레인지>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우크라 난민 돕는 법

베네딕트 컴버배치

마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5월 개봉을 앞둔 가운데 베네딕트 컴버배치(45)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돕고 있다는 훈훈한 소식이 전해졌다. 컴버배치는 스카이뉴스를 통해 영국에 위치한 자신 소유의 집을 우크라이나 난민 가족에게 제공했다고 밝혔다. “그들은 우크라이나를 탈출했다. 슬프게도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더 이상 말하면 개인 프라이버시 침해일 수 있어서 말을 아끼겠다. 전쟁으로 혼란을 겪은 그들에게 안정을 주고 싶다.” 컴버배치는 추가로 금전적으로도 다른 우크라이나 가족을 도우려고 노력 중이라는 사실을 덧붙였다.

컴버배치는 우크라이나 난민을 돕는 자선단체와 함께 일하고 있다. 그는 자선단체가 난민을 위한 정신건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샀다. 전쟁 속에서 무엇보다도 난민들의 정신건강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믿기 때문이다. 컴버배치는 “우리가 아무리 우크라이나 난민들을 환영하고 도우려고 해도 정신건강 전문가들만큼 그들을 정신적으로 돕기는 어렵다. 많은 이들이 우크라이나인들을 돕고 있고 인간으로서 그런 노력이 자랑스럽다”라고 전했다. 5월 4일 개봉하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전 세계에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초기대작이지만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상영 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극 중 마블의 새 히어로 ‘미스 아메리카 (아메리카 차베즈)’가 성소수자라는 이유 때문이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디즈니 측에 미스 아메리카가 등장하며 ‘두 명의 엄마’를 언급하는 12초 분량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여전히 동성애가 불법이고 성소수자는 법에 따라 구금되거나 심지어 사형까지도 당할 수 있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이런 요청에 디즈니는 “삭제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컴버배치는 메트로 영국판을 통해 “예상은 했지만 사우디아라비아의 조치에 실망했다”고 말했다. “솔직히 실망했다. 억압된 정권은 ‘관용’이 부족하다. 성소수자는 배척할 대상이 아니라 존중받아야 할 사람들이다. 성정체성 때문에 벌을 받을 게 아니라 오히려 사회와 문화는 더욱 그들을 환영해야 한다.” 컴버배치는 “미스 아메리카는 정말 멋진 캐릭터이기 때문에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에 새롭게 등장한다. 미래에는 성소수자 캐릭터가 영화에 등장할 때 전혀 정치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길 바란다. 그런 날이 올 때까지 우리는 계속 다양성을 받아들이고 평등을 위해 싸워야 한다. 디즈니와 마블이 그런 일에 동참해서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마블의 임원이자 성소수자인 빅토리아 알론소는 “우리는 미스 아메리카 (아메리카 차베즈)같이 멋진 캐릭터를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선보일 수 있어서 기쁘다. MCU에 성소수자와 라틴계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영웅인 미스 아메리카는 매우 중요하다. 개인적으로도 매우 의미가 있는 캐릭터이다. 2008년 <아이언맨> 개봉 때부터 보고 싶었던 그런 캐릭터다. 또 MCU가 다양한 캐릭터를 등장시키며 앞으로도 더욱더 많은 사람을 대변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세상을 향한 러브레터’ 레이디가가 <탑건:매버릭> OST에 참여

레이디가가

레이디가가가 톰 크루즈 주연의 <탑건:매버릭>의 OST에 참여했다. 레이디가가는 곡의 공개에 앞서 “이 곡은 내가 세상에 보내는 러브레터다”라고 말했다. “이 곡을 몇 년에 걸쳐 완성했다. 이 곡에 서로를 이해하고 인생의 영웅들을 축하하할 수 있길 바라는 바람을 담았다.” 레이디가가는 톰 크루즈와 감독 조셉 코신스키, 그리고 작곡가 한스 짐머에게 감사를 표했다. 레이디가가는 이 합작이 “아름다운 경험이었다”라고 표현했다. 레이디가가가 참여한 곡의 제목은 ‘홀드마이핸드(Hold My Hand)’로 영화 개봉에 앞서 5월 3일 팬들에게 먼저 공개될 예정이다. 1986년 개봉한 <탑건>은 36년 만에 후속작 <탑건:매버릭>으로 5월 25일 돌아온다.


<왕좌의 게임> 존 스노우 역 키트 해링턴이 알코올 중독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비법 (ft. 아내 로즈 레슬리)

키트 해링턴과 로즈 레슬리

HBO 시리즈 <왕좌의 게임>에서 존 스노우 역 키트 해링턴이 <왕좌의 게임>이 2019년 끝난 후 알코올 중독에 빠졌다는 사실을 밝혔다. <왕좌의 게임>에서 이그리트 역으로 출연한 동료 배우이자 현실에서 키트 해링턴의 아내인 로즈 레슬리가 그가 어떻게 알코올 중독에서 벗어날 수 있었는지 하퍼스바자 영국판과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로즈 레슬리는 “키트 본인이 알코올 중독이라는 사실을 깨닫는 게 중요했다. 재활 치료를 받았고 현재 몇 년째 금주 중이다”라고 말했다. “나 역시 중독에 대해 많은 걸 배웠다. 키트는 항상 그 사실을 명심하고 조심해야 할 거다. 그렇지만 키트가 다시 술을 마실지 말지는 전적으로 그의 선택이다. 나는 억지로 그를 막으려고 하지는 않을 거다. 책임은 당사자인 키트 본인이 져야 한다. 그가 술을 다시 마시지 못하도록 하는 건 내 일이 아니다.” 단호하게 말하면서도 레슬리는 키트와 둘 사이의 관계가 돈독하다는 것을 알리며 새로운 집으로 이사 갈 계획을 밝혔다. 두 사람은 14개월 된 아들을 키우고 있다. 레슬리는 “런던을 떠나 좀 더 한적한 곳으로 간다. 새로운 친구도 만들 거다”라고 말했다.

키트 해링턴은 알코올 중독을 겪던 당시 “스스로가 나쁜 사람처럼 느껴지고 부끄러웠다. 빠져나갈 길이 없다고 느끼는 순간이 온다. 하지만 난 변할 수 있다고 믿었고 금주를 해야 했다”라고 전한 바 있다. 2019년 5월 키트는 미국 코네티컷주의 한 재활 센터에 자진 입소해서 알코올 중독 치료를 받았다. 키트와 레슬리는 2018년 6월 결혼했다. 신혼이었기에 키트의 알코올 중독은 더욱 쉽지 않았다. 키트는 “주위 사람들에게 알코올 중독인 걸 숨기곤 했다. 나중에 그 사실을 알고는 다들 놀랐다. 변화할 수 있다고 믿었고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재활에 성공한 키트 해링턴은 <드래곤 길들이기 3> 주연 에렌의 목소리 역 및 마블 <이터널스>에서 데인 휘트먼 역을 맡았다.


<헝거게임>의 프리퀄 <노래하는 새와 뱀의 발라드> 개봉일 확정

<헝거게임>에서 코리올라누스 스노우 역의 도날드 서덜랜드

많은 사람이 기다려온 <헝거게임>의 프리퀄 <노래하는 새와 뱀의 발라드>가 2023년 11월 17일 개봉 확정됐다. 이번 프리퀄은 원작 영화보다 몇 년 전을 배경으로 18살 코리올라누스 스노우의 어린 시절이 등장한다. 스노우는 이후 <헝거게임> 시리즈에서 판엠의 독재자가 되는 인물이다. <헝거게임>과 마찬가지로 수잔 콜린스 작가의 소설이 원작이다. 프리퀄에는 <헝거게임> 시리즈 전편을 만든 니나 제이콥슨이 제작으로 참여하며 <헝거게임: 캣칭 파이어>, <헝거게임: 모킹제이>, <헝거게임: 더 파이널>의 프란시스 로렌스 감독이 연출로 복귀했다. 아직 자세한 캐스팅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씨네플레이 안정윤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