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소식] “브래드 피트랑 언제 키스해 보겠어?” 마고 로비, 기습 키스 논란과 해명

마고 로비와 브래드 피트 (게티이미지)

<라라랜드>, <위플래쉬> 데이미언 셔젤 감독의 신작으로 뜨거운 기대를 모으는 영화 <바빌론>이 2월 1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 <바빌론>은 황홀하면서도 위태로운 고대 도시 ‘바빌론’에 비유되던 할리우드에서 꿈 하나만을 위해 모인 사람들이 이를 쟁취하기 위해 벌이는 강렬하면서도 매혹적인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노예12년>부터 <옥자>, <미나리>까지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은 작품의 영화 제작자로도 활약해 온 브래드 피트가 <바빌론>에서 당대 할리우드 인기 스타 ‘잭 콘래드’로 분했다. <어바웃 타임>,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에서 개성 강한 캐릭터와 출구 없는 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킨 마고 로비는 <바빌론>에서 꿈을 향해 당차게 나아가는 ‘넬리 라로이’로 열연을 펼치며 브래드 피트와의 화려한 시너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브래드 피트는 당시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 ‘잭 콘래드’ 역에 대해 “잭 콘래드는 전성기를 누리던 인물이다. 영화 초반부터 그의 권력을 느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데이미언 셔젤 감독도 “할리우드 초기의 유명 남자 배우들이 잭 콘래드 캐릭터의 모델이 되었다”라고 전해 시대를 풍미했던 캐릭터의 입체적인 매력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또한 자신만의 방식으로 꿈을 쟁취하는 배우 ‘넬리 라로이’ 역으로 분한 마고 로비는 “할리우드에 갓 입성해 곧 대스타가 될 인물이다. 실전에 던져져 헤쳐 나가기 시작한다”라고 말했다. 마고 로비는“넬리 라로이 만큼 가깝게 느껴진 캐릭터는 없었다. 내 배우 경력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일이 될 것 같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도 드러냈다.

마고 로비와 브래드 피트 (게티이미지)

앞서 마고 로비는 <바빌론> 촬영 중 사전 대본에는 없었지만 직접 감독에게 부탁해 브래드 피트에게 키스하는 애드립을 넣었다고 전해 화제와 동시에 논란을 모으기도 했다. 당시 마고 로비는 “브래드 피트와 키스할 유일한 기회였다”고 말했다. 당시 마고 로비는 “데미안, 내 생각에는 넬리가 잭을 키스하는 게 좋을 것 같아”라고 말했고 데미안 셔젤 감독은 “잠깐, 그냥 당신이 브래드 피트를 키스하고 싶은 거잖아”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고 로비는 “맞다. 언제 또 브래드 피트와 키스해 보겠는가”라고 답했다.

이런 일화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려지며, 만약 성별이 반대였다면 ‘성희롱’으로 큰 논란이 됐을 거라며 비판 받았다.

최근 마고 로비가 이런 논란에 다시 입을 열었다. 그는 “나와 브래드 피트 모두 확실한 선을 세우고 촬영에 임했다”고 말하며 “우리 모두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며 그 선을 지켰음을 알렸다. 브래드 피트 역시 미국 NBC 인기 예능프로그램 ‘액세스 할리우드’와 별도 인터뷰에서 마고 로비와 즉흥 키스를 언급하며 “나 역시 또 언제 (마고 로비와) 키스해 보겠어?라며 키스 장면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마고와 내가 영화에 함께 출연한 건 이번이 세 번째인데, 그런 장면은 처음으로 촬영했다.연기를 하다 보면 항상 그런 애드립이 떠오를 수 있고, 적절한 상황이었다”며 마고 로비 편을 들었다.

<바빌론>의 마고 로비

<바빌론>은 음악으로도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매트 플로프 프로듀서는 “LA의 냄새를 맡고, 맛보고 만질 수 있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플로렌시아 마틴 미술감독은 “전설적인 영화들에 버금가는 스케일을 가졌다”라고 전해 리얼리티가 돋보이는 <바빌론>만의 풍성한 볼거리를 기대케 한다.

<바빌론>의 브래드 피트

<라라랜드>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주제가상과 음악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대기록을 세웠던 저스틴 허위츠 음악감독은 “1920년대 재즈 밴드의 악기 구성에 락앤롤과 현대의 댄스 음악을 곁들이면 어떨까 생각했다. 작업하면서 정말 신이 났다”라고 전한 만큼 매력적인 사운드로 다시 한번 관객들의 마음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이에 마고 로비가 “의심의 여지없이 시대를 관통하는 음악들이다”, 브래드 피트는 “저스틴 허위츠 음악감독의 음악을 들으면 소름이 돋을 정도로 아름답다”라고 전해 <바빌론>만의 특색 있는 음악의 탄생을 예고한다.

<바빌론>은 국내 2월 개봉 예정이다.


<가가린> 감독들이 한국에 전한 감사 인사와 영화를 만든 계기

<가가린> 영화 포스터

칸영화제를 비롯하여 부산국제영화제,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세자르상 최우수 장편 데뷔작 수상 등 유수 영화제 수상 및 초청에 빛나는 화제작 <가가린>은 자신의 우상이자 우주 그리고 소중한 집인 가가린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10대 소년 유리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파니 리에타르 감독과 제레미 투루일 감독은 국내 개봉을 기념해 화상을 통한 GV를 열기도 했다. 이들은 “한국에서 우리 영화 <가가린>이 상영되어 굉장히 기쁘다”라는 인사말과 함께 한국 관객들을 향한 반가움과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어 제레미 투루일 감독은 “파리에 있을 때 아는 건축가 친구분이 굉장한 건물이 있는데 그 건물이 붕괴될 예정이니 그곳에 사는 주민들을 다큐멘터리를 찍었으면 좋겠다는 제안을 해서 처음 가게 됐다”라며 가가린 주택 단지의 첫 방문 계기를 공유했다.

<가가린> 한국 GV 현장 사진

그는 “가가린 주택단지를 보고 처음 받은 인상은 건물 규모가 굉장하고 붉은색 벽돌로 이루어져 있어 비주얼적으로 굉장히 쇼킹했다. 우리가 처음 떠올렸던 이미지 자체가 거대한 우주선이었다”라고 전하며 가가린 주택단지의 비주얼에 압도당한 경험을 공유했다.

또한 “왜 이런 건물을 다 붕괴하려고 하는지 대화를 하다 보니까 정부로부터 완전히 버려진 상태로 있어서 ‘사람이 살기에는 위험한 상태’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들었다. 가가린 주택단지에 약 350가구 정도가 살고 있었는데 그 주민분들이 가가린에 대한 애착이 워낙 깊어서 슬픈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래서 떠나기 싫어하는 주민들의 이야기를 아름답게 담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극영화로 발전시킨 이유를 전했다.

빈곤 문제로 인해 생기는 젊은 세대의 상실 혹은 커뮤니티가 쇠락하는 과정을 가가린 주택단지라는 ‘공간’을 통해 다룬 이유를 묻는 질문에 파니 리에타르 감독은 “가가린은 파리 남부의 교외 지역에 있는데, 프랑스의 대도시의 주변부에는 가난한 주민들이 몰려 사는 주택 단지들이 있다”라며 <가가린>의 배경에 대해 먼저 설명했다.

<가가린> 영화 포스터

“하지만 프랑스인들이 이런 교외 지역에 대해 나쁜 이미지를 갖고 있다. 미디어, 특히 영화에서도 이런 장소를 묘사할 때, 폭력적인 면을 부각하거나 마약 밀매의 장소로 종종 표현한다. 물론 그런 현실이 있긴 하지만, 우리가 가가린에서 주민들, 특히 젊은 세대들과 이야기를 했을 때 이런 주택단지에 대한 나쁜 편견들을 뛰어넘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전하며 가가린 주택단지에서 얻은 뜻깊은 경험을 공유했다.

“가가린 주택단지는 젊은이들이 꿈을 꾸는 공간이자 여러 사회의 계층들이 섞여 있는 곳, 그리고 다문화적인 장소이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가가린이라는 특별한 공간을 통해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었다.” 마지막으로 파니 리에타르, 제레미 투루일 감독은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전하며 다시 한번 극장을 찾아준 관객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씨네플레이 / 허프포스트코리아 안정윤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