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소식] ‘선배가 새 할리퀸에게’ 마고 로비가 레이디 가가에게 날린 뜨끈한 응원의 메시지

할리퀸 역 마고 로비와 레이디 가가 (워너브로스, 게티이미지)

DC 확장 유니버스(DCEU)에서 조커의 연인이자 빌런인 할리퀸 역을 맡아 개성 넘치는 열연을 펼친 마고 로비가 호아킨 피닉스 주연 <조커>의 후속작에 새로운 할리퀸으로 캐스팅된 레이디 가가에게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레이디가가는 2019년 개봉한 토드 필립스 감독의 <조커>의 후속편에 출연한다고 sns를 통해 말한 바 있다. 아직 공식적인 발표는 나지 않았지만 레이디가가가 호아킨 피닉스가 연기하는 조커 역의 파트너인 할리퀸 역을 맡은 것은 거의 기정사실이다. <조커>의 후속편은 뮤지컬적인 요소가 대거 들어갈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고 로비는 레이디 가가가 새로운 할리퀸으로 캐스팅됐다는 소식에 “할리퀸이 여러 연기자가 연기하며 오랫동안 사랑받고 기억에 남는 그런 캐릭터가 되길 진심으로 바랐다. 맥베스나 배트맨 역을 여러 훌륭한 연기자들이 연기한 것처럼 말이다. 너무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할리퀸도 여러 배우가 연기할 만큼 단단한 기반을 갖춘 캐릭터가 된 것 같아 기쁘고 영광이다. 레이디 가가는 정말 멋지게 해 낼 것이라고 생각한다.”

한편 마고 로비는 당분간 DC의 할리퀸 역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작년 엔터테인먼트위클리와 인터뷰하며 “할리퀸 역을 당분간 쉬기로 결심했다. 할리퀸을 연기하는 건 많은 에너지가 소비된다. 언제 다시 할리퀸을 연기할지 모르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미니언즈 제작진, 크리스 프랫과 안야 테일러 조이가 마침내 뭉쳤다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영화 포스터

전 세계가 사랑하는 최고의 캐릭터 ‘슈퍼 마리오’를 2023년 스크린에서 만날 예정이다. 닌텐도와 일루미네이션의 꿈의 프로젝트로 손꼽히는 영화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가 오는 2023년 5월 3일 국내 개봉 확정 지었다.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는 전 세계 게임업계 최강자 닌텐도와 전 세계적인 흥행을 거둔 <미니언즈> 시리즈, <슈퍼배드> 시리즈를 탄생시킨 일루미네이션의 꿈의 프로젝트로 시작부터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번 작품은 기존 게임에서 볼 수 없었던 영화만을 위한 새로운 스토리와 한층 업그레이드된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활약을 그렸다.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의 한 장면

그리고 환상적으로 재탄생 된 역대급 비주얼과 파워풀한 액션까지 모두 담아내 관객들의 마음을 더욱 설레게 만든다. 또한 ‘슈퍼 마리오’는 전 세대와 국가를 초월해 지금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최고의 캐릭터인 만큼 스크린을 통해 펼쳐질 그의 새로운 모험과 여정에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또한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는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들의 보이스 캐스트 참여로 공개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 <쥬라기 월드> 시리즈의 크리스 프랫이 ‘슈퍼 마리오’ 보이스 캐스트를 맡았다.

<퍼시픽 림: 업라이징>, <레고 무비2>의 찰리 데이가 ‘루이지’, <23 아이덴티티>, <라스트 나잇 인 소호> , <퀸즈 겜빗>의 안야 테일러 조이는 ‘피치 공주’, <쿵푸팬더> 시리즈, <쥬만지> 시리즈의 잭 블랙이 ‘쿠파’ 역을 맡아 싱크로율 100%의 완벽한 열연으로 극의 완성도를 더할 예정이다.


마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신캐 ‘아네카’ 역 배우가 출연 결심한 아주 특별한 이유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영화 포스터 (마블 스튜디오)

2018년 539만 관객을 동원하며 마블의 가장 혁신적인 히어로의 탄생을 알린 <블랙 팬서> 시리즈의 새로운 이야기를 담아낸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가 1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2018년 개봉한 <블랙 팬서>의 두 번째 이야기로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연이어 연출을 맡아 더욱 거대해진 스케일과 액션, 어떤 마블 작품에서도 볼 수 없는 창의적이고 독특한 스타일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전편은 물론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활약한 레티티아 라이트, 다나이 구리라와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에 빛나는 루피타 뇽이 출연을 앞두며 한층 더 성장한 캐릭터의 면모를 예고. 이와 함께 도미니크 손과 테노크 휴에타가 새로운 캐릭터로 합류해 마블 세계관의 확장을 알리며 흥미로움을 더한다.

미카엘라 코엘 (게티이미지)

이중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에서 새롭게 등장할 ‘아네카 역’을 맡은 미카엘라 코엘은 이 역을 맡기로 결심한 ‘독특한 이유’를 밝혔다. 바로 아네카가 성소수자였기 때문이다. 미카엘라는 “아네카가 성소수자인 것을 알고 맡고 싶다고 생각했다. 가나 사람들에게 이 캐릭터를 보여 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미카엘라 코엘의 부모님은 가나 출신이다. 가나는 국가적으로 동성애 반대 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는 이번 마블 신작에서 성소수자 역을 연기하며 가나의 이런 정책을 반대하고 가나의 성소수자들을 돕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가나 의회는 가나 시민이 동성애자 또는 동성애를 지지하기만 해도 최대 5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는 법안을 도입했다.

원작 코믹스 ‘블랙 팬서’에서 아네카는 아요와 사랑에 빠지는 인물이다. <블랙 팬서>에서 아요는 블랙 팬서의 비서이자 전사로 출연했다. 플로렌스 카슘바가 전작에 이어 아요 역으로 출연한다. 원작 팬들은 드디어 이번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에서 아요와 아네카의 이야기가 그려질 것으로 예상하며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영화 포스터 (마블 스튜디오)

한편,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블랙 팬서 역 채드윅 보스만이 대장암 투병 끝에 숨진 후, “할리우드 감독을 은퇴할 생각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다시 영화를 촬영할 수 있을지 모르겠을 정도로 마음이 아팠다.” 하지만 쿠글러 감독은 “결국 많은 고민 끝에 계속 영화를 만들어 가는 게 맞다고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번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에 채드윅 보스만은 출연할 수 없지만 그를 대체할 배우도 캐스팅하지 않았다. 즉, 채드윅 보스만은 영원히 마블의 블랙 팬서로 남았다. 이번 후속작은 와칸다의 이야기와 그곳의 인물들의 이야기를 더욱 심층적으로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미카엘라는 아네카 역에 적임이다. 미카엘라는 산업을 발전시키고 자신의 공간을 개척하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미카엘라는 “첫 <블랙 팬서> 영화는 주류 미디어로서 처음으로 아프리카의 아름다운 모습, 아프리카 사람들 그리고 아프리카 문화를 보여줬다”라고 말하며 신작에 합류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전했다.


씨네플레이 안정윤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