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소식] <쉰들러리스트> 아역배우가 우크라 난민 돕는 근황 밝히며 남긴 말

영화 쉰들러리스트 속 ‘빨간 코트를 입은 소녀’

1993년 개봉작 <쉰들러리스트>는 독일인 사업가가 유태인을 강제 노동 수용소로부터 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 영화에서 많은 사람들이 빨간 코트를 입은 어린 소녀를 기억할 거다. 흑백 영화에서 이 소녀만이 컬러로 표현됐다. 당시 3살이었던 올리비아 다브로브스카가 이 장면을 연기했다. <쉰들러리스트>의 주인공 오스카 쉰들러를 연기한 리암 니슨은 올리비아가 연기한 소녀의 죽음을 목격하고 유대인을 돕기로 결심한다.

32살이 된 올리비아 다브로브스카

29년이 흐른 지금, 올리비아는 32살이다. 그는 폴란드에서 러시아와의 전쟁으로 피난 온 우크라이나 난민을 돕는 자원봉사를 하는 중이다. 올리비아는 폴란드 국적이며, 현재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폴란드 크라쿠프 도시에서 난민을 돕는다. “아주 작은 도움이라도 큰 도움이 된다.” 올리비아가 팔로워들에게 남긴 말이다.

올리비아는 인스타그램에 어린 시절 자신이 연기한 빨간 코트를 입은 소녀의 한 장면을 올렸다. “이 소녀는 항상 희망의 상징이었다. 다시 희망을 보여주길 바란다”, “러시아군이 폴란드와 불과 20km 떨어진 우크라이나 도시에 폭탄을 터뜨렸다. 두렵지만 더 난민을 돕겠다는 동기부여가 생긴다”는 댓글도 함께였다.

올리비아는 봉사 중 전쟁을 피해 피난 온 우크라이나의 한 어머니와 만난 사연을 공개했다. 이 우크라이나 여성은 독일 국경선 근처에 있는 폴란드 도시로 가길 바랐다. 그곳에 친척이 있었기 때문이다. 올리비아는 “보통은 가까운 곳으로의 이동만 지원하지만, 이번 경우에는 거절할 수 없었다. 두 어린아이를 보니 눈물을 참기 힘들었다”며 현장의 참혹한 상황을 전했다. “이곳에서 일어나는 일은 말로 다 옮길 수 없을 정도다. 직접 보지 않으면 우크라이나 난민들이 겪고 있는 악몽 같은 상황을 상상하지 못할 거다.” 올리비아는 계속해서 난민을 도우면서 우크라이나 군인들에게 응급처치 키트를 제공하고, 난민을 위한 모금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산드라 블록과 브래드 피트가 두 번이나 영화에서 만날 수 있었던 비결은 의외의 ‘인맥’ 때문이었다

산드라 블록

산드라 블록 주연의 신작 영화 <로스트 시티>는 개봉 전부터 카메오로 브래드 피트가 나온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로스트시티에는 산드라 블록과 함께 채닝 테이텀,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함께 출연하는 기대작이다. 그런데 브래드 피트를 이 영화에 캐스팅한 인물이 매우 의외다. 브래드 피트 캐스팅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감독이나 제작진이 아니다. 바로 할리우드 스타들의 헤어스타일을 담당하는 유명 헤어 스타일리스트 제닌 톰슨이다.

산드라 블록은 로스트시티의 시사회에서 ”브래드 피트와 내 헤어스타일리스트가 같은 사람이다”라는 사실을 밝혔다. 로스트시티의 애덤 니 감독도 ”계속 브래드 피트를 섭외하고 싶었지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해서 포기 직전이었다. 그때 두 사람의 헤어스타일리스트인 제닌 톰슨이 중재자로 나서며 캐스팅을 성사시켰다”고.

브래드 피트

제닌 톰슨은 브래드 피트와 산드라 블록과 각각 통화를 하며 영화 정보를 나눴다. 그리고 브래드에게 산드라가 주연으로 출연하는 ‘로스트시티’에 카메오로 출연해 보라고 설득했다. 또한, 브래드 피트가 출연하는 영화 <불렛 트레인>에도 산드라 블록도 출연하면 좋지 않겠느냐고 설득했다. 결국 제닌 톰슨 덕에 산드라와 브래드는 서로의 영화에 출연하며 상부상조하기로 결정했다. 둘 다 할리우드 톱스타인 만큼 웬만한 감독도 성사시키기 힘든 만남이다.

산드라 블록은 ”헤어스타일리스트의 말을 잘 들어야 한다. 머리를 망치면, 말 그대로 커리어가 무너진다”고 농담했다. 산드라 블록은 영화 촬영 중 브래드 피트의 프로 정신에 놀랐다고 밝혔다. 산드라는 ”원래 브래드 피트는 3일 촬영 예정이었다. 그런데 사정상 하루 더 촬영이 필요했다. 브래드한테 하루 더 머물러 달라고 부탁하며 4일째는 무료로 촬영을 해달라고 해야 했다. 그런데 브래드는 그 부탁을 들어줬다!”고 밝혔다. ″촬영장은 정글이었고 정말 힘든 상황이었다. 장맛비가 내리고 더웠다. 브래드 피트는 3일 촬영 후 매우 지친 상태였다. 그런데도 정말 마지막까지 열심히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했다. 그가 스타이고 멋진 배우인 이유는 정말 정말 열심히 일하기 때문이다. 브래드의 직업윤리는 최고였다. 멋진 사람이다.” 로스트시티는 베스트셀러 작가 로레타(산드라 블록)가 은둔 중 갑자기 책 표지 모델 앨런과 함께 납치돼 정글에서 모험을 펼치는 어드벤처 영화다.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악당으로 나오며 브래드 피트는 산드라 블록을 도와주는 역으로 알려졌다. 단순 카메오 이상의 분량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그웬 스테파니가 과거 <미스터&미세스 스미스> 오디션에서 안젤리나 졸리 역을 응시했다가 탈락한 사실을 공개했다

그웬 스테파니

그웬 스테파니가 엘렌 드제너러스 쇼에 출연해 과거 영화 <미스터&미세스 스미스>의 여자 주인공 ‘미세스 스미스’역에 오디션을 봤다가 탈락한 사실을 밝혔다. 이 역은 안젤리나 졸리가 최종적으로 연기했다. 남자 주인공 미스터 스미스는 브래드 피트가 연기했다. 그웬은 “안젤리나 졸리가 나를 이겼다”고 말했다. 드제너러스는 “만약 당신이 그 역을 따냈다면 완전히 다른 상황이 펼쳐졌겠다”고 덧붙였다. 과거에도 그웬 스테파니는 이 역에 떨어진 것에 대해 “안젤리나 졸리와 내가 최종 후보에 올랐다. 잘 하면 내가 할 수 있겠다고 믿었다”고 밝힌 바 있다.


톰 히들스톤이 ‘파친코’ 제작자 수 휴의 신작 애플TV+ 드라마에 주인공으로 출연

톰 히들스톤

톰 히들스톤이 애플TV+의 신작 드라마에 주연으로 출연한다. <더 화이트 다크니스>라는 제목의 신작 드라마에는 ‘파친코’의 총괄 프로듀서 및 각색에 참여한 수 휴와 영화 ‘블랙스완’의 각본가 마크 헤이만이 참여한다. 작가 데이비드 그랜이 쓴 실화 바탕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이번 드라마에서 히들스톤은 가족에게 헌신적인 남편이자 아버지인 헨리 워슬리를 연기한다. 워슬리는 전직 군인으로 명예를 중요시하면서도 모험을 진심으로 사랑하다. 드라마에서 워슬리는 남극을 걸어서 횡단하는 힘든 모험을 떠난다. 애플은 이번 신작은 용기, 사랑, 가족 그리고 인간의 능력의 극치를 탐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드라마는 히들스톤이 애플과 함께 작업한 두 번째 시리즈다.

톰 히들스톤

앞서 히들스턴은 애플TV+의 드라마 <에섹스 서펜트>에서 클레어 데인즈와 함께 출연했다. <에섹스 서펜트>도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초자연 스릴러 드라마이며 5월 방영을 앞두고 있다. 아직 <더 화이트 다크니스>의 방영일 등 자세한 정보는 미정이다.


씨네플레이 안정윤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