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소식]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신작 <오펜하이머> 퍼스트 룩 공개

스티븐 스필버그, 전설적 캐릭터 프랭크 블리트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 개발 중

(왼쪽부터) 영화 <블리트>, 스티븐 스필버그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다작 행보는 올해도 계속된다. 현지 영화 매체 ‘데드라인’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영화 <블리트>(1968) 속 캐릭터인 프랭크 블리트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오리지널 영화를 개발 중에 있다고 보도했다. <블리트>를 리메이크하는 것이 아닌 원작에서 프랭크 블리트 캐릭터만을 따로 떼와 그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새로운 영화를 만들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는 현재 협상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아직까지 구체적인 시나리오는 없는 상태. 영화의 각본은 <스포트라이트>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거머쥔 각본가 조시 싱어 (Josh Singer)가 맡을 예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 영화는 워너 브러더스가 배급할 예정이며,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영화의 연출을 맡는 동시에 그의 파트너인 크리스티 마코스코 크리거와 함께 영화 전반을 프로듀싱한다. 이 프로젝트는 스티븐 스필버그가 오랜 시간 눈여겨본 프로젝트 중 하나였는데, 여러 논의들이 생각보다 오래 진행되어 이제야 공식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차기작 <더 파벨만스>(The Fabelmans) 후반 작업 중이며, <더 파벨만스> 이후 바로 그다음 작품으로 이 프로젝트가 낙점될지는 아직까지 미정이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선택한 캐릭터인 프랭크 블리트는 할리우드의 전설적인 배우 스티븐 맥퀸이 연기한 가장 유명한 캐릭터 중 하나로, 고독하고 거친 형사 캐릭터의 전형으로 불려왔다. 피터 예이츠 감독이 연출한 <블리트>는 가장 위대한 카 체이싱 영화 중 한 편으로, 샌프란시스코 거리를 추격하는 장면은 여전히 많은 영화 감독들에게 영감을 주는 중요한 신으로 손꼽힌다. 프랭크 블리트를 부활시킨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어떤 이야기 위에 그를 세울지는 아직까지 알려진 바가 없지만, 전설적인 캐릭터와 여전히 전설을 써내려고 가고 있는 감독의 만남이라는 사실 만으로도 영화 팬들은 기대를 감출 수가 없다.


크리스토퍼 놀란 신작 <오펜하이머> 퍼스트 룩 공개 & 데이비드 다스트말치안 캐스팅 합류

<오펜하이머> 퍼스트 룩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 <오펜하이머>가 첫 번째 공식 이미지를 공개했다. 흑백 사진 속에서 킬리언 머피는 담배를 물고 있는 모습이다. 킬리언 머피가 연기하는 실존 인물, 줄리어스 로버트 오펜하이머의 가장 대표적인 얼굴을 담아냈다는 평이다. 실제로 오펜하이머는 애연가 수준을 뛰어넘어 한순간도 담배를 입에서 떨어뜨려 놓지 않을 만큼 엄청난 흡연량을 가졌다고 알려져 있고 이로 인해 후두암에 걸려 투병 생활을 했기에, 오펜하이머라는 인물을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을 퍼스트 룩에 담아낸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매체들은 평가했다.

데이비드 다스트말치안

퍼스트룩 공개와 함께 <오펜하이머>는 반가운 캐스팅 소식까지 더했다. 이미 킬리언 머피,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에밀리 블런트, 맷 데이먼, 플로렌스 퓨, 라미 말렉, 베니 사프디, 조시 하트넷, 데인 드한 등이 출연을 확정 지으며 그야말로 초호화 캐스팅 라인업을 자랑하고 있는 가운데, 또 한 명의 반가운 얼굴이 <오펜하이머>에 합류한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과 <다크나이트>를 함께 한 배우 데이비드 다스트말치안이 <오펜하이머>에 새로이 이름을 올렸다. 아직까지 그가 연기할 캐릭터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지만 케네스 브래너에 이어 데이비드 다스트말치안까지 영화에 합류 하며 <오펜하이머>는 말 그대로 무적과도 같은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영화 <오펜하이머>는 워너 브라더스를 떠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유니버설 픽쳐스와 함께하는 첫 번째 작품으로,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미국의 이론물리학자이자 원자폭탄의 아버지라고 불렸던 줄리어스 로버트 오펜하이머가 원자폭탄을 개발하게 된 과정을 그린 전기영화. 북미 기준 2023년 7월 21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유포리아>, 지난 10년간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TV쇼

<유포리아>

27일, 트위터(Twitter)는 현지 매체인 ‘버라이어티’를 통해 <유포리아>가 지금까지 미국에서 근 10년 동안 가장 많이 트윗 된 TV쇼라고 밝혔다. 트위터에 따르면 시즌 2가 방영되는 동안 <유포리와>와 관련된 트윗만 약 3천만 개 이상이었고, 이는 <유포리아 > 시즌 1에 비해 51% 증가한 수치다. 트위터는 “재미있는 밈부터 줄거리 예측, 패션에 이르기까지, 이번 시즌 <유포리아>는 트위터를 지배했다”고 밝히며 “<유포리아>가 강력한 팬 커뮤니티”를 구축했기에 트위터에서 엄청난 반응을 얻었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더해 트위터는 <유포리아> 시즌 2에서 가장 많이 트윗된 캐릭터는 페스코(앵거스 클라우드), 루 베넷(젠데이아), 네이트 제이콥(제이콥 엘로디)라고 밝혔다. 젠데이아에게 최연소 에미상을 안기며 시즌 1 당시부터 화제작 자리 앉은 <유포리아>의 인기를 다시금 실감할 수 있는 기록이다. <유포리아>는 마약과 성, 트라우마, 범죄 그리고 소셜 미디어가 가득한 세상 속에서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갈등하는 10대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시즌 3까지 제작을 확정 지었다.


씨네플레이 유정아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