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소식] <나이브스 아웃 2> 2022년 가을 극장 개봉 & 넷플릭스 공개

<미션 임파서블 7> <미션 임파서블 8>, 또 개봉 연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제작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던 <미션 임파서블> 속편의 개봉이 또 한 번 연기됐다. 1월 22일(현지 시각) 미국 매체 ‘스크린 랜트’는 <미션 임파서블 7>의 개봉이 2022년 9월 30일에서 2023년 7월 14일로, <미션 임파서블 8>의 개봉이 2023년 7월 7일에서 2024년 6월 28일로 추가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파라마운트와 제작사 스카이댄스가 두 속편의 제작을 확정한 것은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흥행 직후인 2019년 초로, 그새 <미션 임파서블 7>은 네 차례 <미션 임파서블 8>은 세 차례 개봉이 연기된 셈이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을 연출한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7, 8편에 복귀했으며 톰 크루즈와 함께, 레베카 퍼거슨, 사이먼 페그, 헤일리 앳웰, 빙 라메스, 헨리 제니, 바네사 커비 등이 출연한다. 7편은 지난해 9월 크랭크업했고 8편은 아직 촬영 전이다. 한편 파라마운트, 스카이댄스와 톰 크루즈가 만난 또 다른 신작 <탑건: 매버릭>은 북미 기준 2022년 5월 27일로 기존 개봉일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더 배트맨> 러닝타임은 2시간 55분, 역대 최장 배트맨 영화

<더 배트맨>

지난 1월 20일(현지 시각)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가 DC 신작 <더 배트맨>의 공식 러닝타임을 보도했다. 제작사 워너 브러더스 관계자에 따르면 영화의 러닝타임은 2시간 55분이며 8분의 엔딩 크레딧을 포함한다. 이는 역대 히어로 영화 중 1위 <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4시간 2분), 2위 <어벤져스: 엔드게임>(3시간 1분) 다음 세 번째로 긴 러닝타임이다. 크리스토퍼 놀란의 <다크 나이트 라이즈>(2시간 45분)와 <다크 나이트>(2시간 32분)보다 길어, 역대 배트맨 영화 중에서는 가장 긴 작품이 되었다. 맷 리브스 연출, 로버트 패틴슨 주연의 <더 배트맨>은 브루스 웨인의 배트맨 활동 초기를 다룬다. 조 크라비츠가 캣우먼을, 폴 다노가 리들러를, 제프리 라이트가 고든 경감을, 앤디 서키스가 알프레드를, 콜린 파렐이 펭귄을 연기한다. 등급은 PG-13(국내 15세 관람가에 해당하는 등급), 북미 기준 오는 3월 4일 개봉한다.


<나이브스 아웃 2> 2022년 가을 극장 개봉 & 넷플릭스 공개

베스트셀러 미스터리 작가의 죽음을 파헤치던 브누아 블랑 탐정이 돌아온다. 1월 21일(현지 시각)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나이브스 아웃 2>가 이번 가을 극장에서 개봉, 넷플릭스로 공개된다고 보도했다. 더불어 개봉 전 영화제를 통해 먼저 선보일 것이라고도 밝혔다. 지난해 9월 촬영을 종료한 <나이브스 아웃 2>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라이언 존슨 감독과 다니엘 크레이그가 복귀하는 가운데, 캐서린 한, 에단 호크, 에드워드 노튼, 데이브 바티스타, 케이트 허드슨 등 베테랑 배우들이 새로 합류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2019년 겨울 개봉한 <나이브스 아웃>은 4천만 달러(한화 약 477억 원)의 예산으로 전 세계에서 3억 1천만 달러(약 3700억 원)의 수익을 올리며 흥행에 크게 성공했고, 미국과 영국 아카데미 각본상에 노미데이트되는 등 평단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지난해 3월 넷플릭스는 <나이브스 아웃> 시퀄 두 편에 4억 5000만 달러(약 5100억 원)를 투자했고, 다니엘 크레이그는 두 편의 출연료로 러닝 개런티 보상분 포함 약 1억 달러(약 1170억 원) 이상을 받았다.


디즈니, <아리스토캣> 실사 영화 제작

<아리스토캣>

디즈니의 실사 프로젝트는 계속된다. 1월 20일(현지 시각)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디즈니가 고전 애니메이션 <아리스토캣>(The Aristocats)을 실사화한다고 보도했다. 현재 제작 초기 단계에 있으며, <피터 래빗> <프렌즈 위드 베네핏> <이지 A>의 윌 글럭 감독과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을 쓴 키이스 버닌이 공동 각본을 맡았다. 1970년 개봉한 <아리스토캣>은 파리에 사는 한 고양이 가족의 이야기다. 주인으로부터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기로 되어있는 엄마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베를리오즈, 마리, 툴루즈는 질투심 많은 집사에게 납치되어 시골에 버려지고, 약삭빠른 길고양이 토마스의 도움을 얻어 험난한 귀갓길에 오른다. 울프강 라이트만이 연출한 이 애니메이션은 당시 전 세계에서 1억9천만 달러(약 2300억 원)의 수익을 올리며 흥행에 성공했고, 뮤지컬 넘버 ‘에브리바디 원츠 투 비 어 캣’(Everybody Wants to Be a Cat)으로 특히 유명하다. 실사영화의 캐릭터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진 바 없으나, 정보원에 따르면 2019년 디즈니+에서 공개된 <레이디와 트램프>(Lady and the Tramp) 실사 영화와 비슷할 것이라고.


씨네플레이 이지연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