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모시 샬라메 전 여친? <앰뷸런스> 에이사 곤잘레스는 누구?

(왼쪽부터) 영화 <앰뷸런스>, <분노의 질주: 홉스&쇼>

액션 블록버스터 장인 마이클 베이 감독의 신작 <앰뷸런스>가 지난 6일 개봉했다. 영화 <앰뷸런스>는 인생 역전을 위해 완전 범죄를 설계한 형 대니(제이크 질렌할)와 아내를 살리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범죄에 가담한 동생 윌(야히아 압둘 마틴 2세)의 멈출 수 없는 질주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대니와 윌은 계획이 틀어지자 구급대원과 부상 당한 경찰이 탑승한 앰뷸런스를 탈취한다. 두 형제의 위험한 질주에 휘말리는 구급대원 캠 역은 배우 에이사 곤잘레스가 연기했다. 에이사 곤잘레스는 일촉즉발 추격전의 인질이자 모두를 살려야만 하는 구급대원으로 등장해 깊은 인상을 남긴다. 지금 할리우드에서 가장 핫한 배우 에이사 곤잘레스의 이모저모를 모았다.

앰뷸런스

감독

마이클 베이

출연

제이크 질렌할, 야히아 압둘 마틴 2세, 에이사 곤잘레스

개봉

2022.04.06.

상세보기


17살, 하이틴 드라마 <롤라>로 데뷔

2007년, 멕시코의 하이틴 드라마 <롤라: 에라세 우나베즈>(Lola: Érase una vez)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라틴 아메리카와 미국 전역 등 많은 국가에서 상영됐다. 에이사 곤잘레스는 <롤라>의 가난하고 아름다운 소녀 돌로레스 롤라 발렌테 역을 맡아 데뷔작부터 주연 자리를 꿰찼다. 드라마가 큰 인기를 얻으며 하루아침에 스타가 된 에이사 곤잘레스는 연기에 대한 열정을 더욱 키웠다. 에이사는 어머니와 함께 뉴욕으로 건너가 리 스트라스버그 연극영화연구소에서 연기 과정을 수료하고 다시 멕시코시티로 돌아왔다. 그 해 멕시코의 대형 화장품 브랜드 에이본은 에이사 곤잘레스를 에이본의 새로운 얼굴로 선정했다.


모델 출신 어머니, 가정사로 인한 트라우마

핫바디로 유명한 에이사 곤잘레스의 남다른 체형은 어머니 쪽 유전에서 비롯된 듯하다. 1990년생 에이사 곤잘레스는 모델 출신 글렌 레이나의 딸로 멕시코시티에서 태어났다. 어머니 역시 멕시코 출신이고, 위로는 오빠 한 명이 있다. 아버지 카를로스 곤잘레스는 에이사가 12살이 되던 해, 오토바이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에이사 곤잘레스는 “아빠를 아주 어렸을 때 잃었지만, 무슨 일인지 모를 만큼 어리진 않았다. 아빠와 나는 아주 친했고, 아빠를 잃은 상실감을 감당할 수 없었다. 난 과식하기 시작했고 살이 많이 쪘고, 무척 슬펐다. 좋은 환경이 아니었다. 난 섭식장애가 있다고 말하는 게 아니라 우울증을 겪고 있다고 말하는 거다.”라고 가정사로 인한 트라우마를 드러냈다. 에이사 곤잘레스는 이 트라우마로 인해 15세부터 20세까지 강박적인 과식과 우울증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다재다능 멀티테이너

에이사 곤잘레스는 드라마 <롤라>의 성공 이후, 가수에도 도전했다. 음반 작업에 집중하기 위해 연기 활동을 잠시 중단할 정도로 음악에 대한 열정을 보이기도. 2009년 11월, EMI 텔레비사 뮤직과 계약을 맺고, 솔로 앨범 [Contracorriente]이 발매됐다. 이 앨범은 멕시코 100대 앨범 차트에서 13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끌었다. 2012년 6월에는 두 번째 앨범 [Te Acordarás de Mi]가 디지털로 발매되었다. 이 곡은 멕시코 TOP 100 앨범 차트에서 66위로 데뷔했고 미국 빌보드 라틴 팝 앨범 차트에서 14위로 정점을 찍었다. 


<베이비 드라이버>
<황혼에서 새벽까지>

<베이비 드라이버> 달링 VS. <황혼에서 새벽까지> 산타니코

에이사 곤잘레스가 국내에 이름을 알린 건 에드가 라이트 감독이 연출한 <베이비 드라이버>를 통해서다. <베이비 드라이버>는 귀신 같은 운전 실력, 완벽한 플레이리스트를 갖춘 탈출 전문 드라이버 베이비(안셀 엘고트)가 한 여자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에이사 곤잘레스는 베이비와 한 팀이 된 달콤살벌한 달링 역을 맡았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성격에 인형 같은 외모, 터프한 매력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베이비 드라이버> 이전 주목을 받은 작품은 미국 공포 드라마 <황혼에서 새벽까지>다.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의 1996년작, <황혼에서 새벽까지>를 TV 시리즈로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에이사 곤잘레스는 뱀파이어 산타니코 판데모니엄 역로 출연한다. 에이사 곤잘레스는 본인이 가진 강점을 한껏 뽐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멕시코 출신 배우 셀마 헤이엑이 원작 내 동명 캐릭터를 연기한 바 있다.


티모시 샬라메(왼쪽), 폴 라빌(오른쪽)과의 만남을 포착한 사진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티모시 샬라메의 전 여친?

높아진 인기만큼 대중의 관심은 피할 수 없는 부분이다. 에이사 곤잘레스도 사생활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화려한 미모답게 뜨거운 연애사로 유명세를 치렀다. 짧은 만남이긴 했으나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전 여친’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붙기도 했고, 2013년에는 라스베이거스의 한 클럽 파티에서 리암 헴스워스와 데이트를 즐기는 장면이 포착되었다. 당시 리암 헴스워스는 마일리 사이러스와 파혼 후 얼마 지나지 않은 상태여서 이 만남은 더욱 화제가 되었다. 2018년 2월부터는 가수 퍼기의 전 남편이자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조쉬 더하멜과 만났고, 둘의 나이 차는 18살이었다. 에이사 곤잘레스의 화려한 연애사 중에서도 가장 화제가 되었던 것은 할리우드의 인기남 티모시 샬라메와의 만남이었다. 2020년, 티모시 샬라메와 에이사 곤잘레스가 멕시코 휴양지 카보 산 루카스의 한 풀장에서 휴가를 보내는 모습이 담긴 파파라치 사진이 공개되었다. 티모시 샬라메는 조니 뎁의 딸 릴리 로즈 뎁과 약 1년의 열애 후 결별하였고, 그 해 여름, 에이사 곤잘레스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멕시코의 로맨틱한 휴가에 이어 LA 근교에서도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포착되었으나, 이 연애 역시 오래가지는 못했다. 에이사 곤잘레스는 현재 라크로스 선수 폴 라빌과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둘은 작년부터 연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할로윈 파티에 캣 우먼 코스튬을 입고 나타난 에이사 곤잘레스(오른쪽)

에이사 곤잘레스가 놓친 캐릭터와 차기작

에이사 곤잘레스가 미셸 파이퍼, 할리 베리를 잇는 캣 우먼이 될 뻔했다. 맷 리브스 감독이 연출한 <더 배트맨>의 셀리나 카일/캣 우먼 역할을 두고 쟁쟁한 후보들이 몰렸다. 해외 매체 ‘버라이어티’ 보도에 따르면 에이사 곤잘레스와 <대니쉬 걸> 알리시아 비칸데르, <데드풀 2> 재지 비츠 등이 최종 후보자로 경쟁했으나 결국, 캣우먼 역은 <신비한 동물들과 그렌델왈드의 범죄> 조 크라비츠에게 돌아갔다. 비록 캣우먼 역은 놓쳤지만 에이사 곤잘레스의 행보는 대중과 더 가까워질 예정이다. Apple TV+로 방영될 <엑스트라폴레이션즈>(Extrapolations)를 촬영 중이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삼체>에도 출연을 앞두고 있다. <삼체>는 영화 <컨택트>의 원작 소설 『삼체』를 바탕으로 한다.


씨네플레이 봉은진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