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날 수 없는 매력과 걸출한 연기력! ‘허카인’ 허성태 집중 분석

<스텔라>

이정도면 전성기라고 생각했는데, 해마다 전성기를 경신하고 있는 배우 허성태. 배우의 꿈을 버리지 못해 회사원에서 전업 배우로 전향한 그의 인생 드라마는 거기서 끝나지 않고 매 순간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이제는 연기파 배우, 믿고 보는 배우 타이틀을 넘어 더티 섹시의 새로운 아이콘이 된 허성태. 최근 활동과 앞으로의 작품을 살펴보자.


누리꾼이 인증한 중독성, ‘허카인’

현재 허성태 최고의 히트작이라면 당연히 <오징어 게임>일 것이다. 하지만 질문을 조금 바꿔서 최고의 화제작을 뽑으면… 아마도 ‘코카인 댄스’ 영상을 뽑아도 손색이 없을 것이다. 이 코카인 댄스는 initio, JERIDE의 ‘코카인’이란 음악에 맞춰 춤추는 밈을 가리킨다. 스트리머나 유튜버, SNS 인플로언서들이 주도한 유행인데, 허성태는 <SNL>(새터데이 나잇 라이브)에서 스트리머를 연기한 패러디 영상에서 이 댄스를 선보였다.

“왜 춤을 잘 추는 건데!!!” 외치고 싶어지는 허카인 영상

<SNL> 콩트 영상이 화제에 오르는 경우가 드문 건 아니지만, 허성태의 코카인 댄스는 그야말로 신드롬이었다. 중독성 있는 음악에 허성태가 춤을 ‘너무 잘 춰서’ 시청자들의 환호를 받은 것. 이 영상엔 여러 관전 포인트(?)가 있는데, <오징어 게임>에서 증량한 체중을 다시 덜어내 슬림한 몸매를 과시했단 것, 그리고 춤솜씨가 예사롭지 않단 것 등이 있다. 허성태 본인은 촬영 현장을 가는 당일에 코카인 댄스를 처음 접했다는데 이정도의 디테일을 잡아낸다니, 그의 춤 솜씨가 예사롭지 않다. 이 허성태 코카인 댄스 영상은 300만 조회수를 넘겨 <SNL> 영상이 게시되는 유튜브 채널 ‘쿠팡플레이’의 최고 조회수 10위 안에 들었다. <SNL>을 제작하는 쿠팡플레이도 이 뜨거운 인기에 보답하듯, 허성태의 코카인 댄스로 1시간을 채운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 1시간짜리 ‘허카인’ 영상도 170만 조회수를 기록했으니, 그의 춤은 정말 4대 중독이나 다름없다.


악역으로 글로벌 스타까지, 장덕수

20kg 증량으로 더없이 무서워진 장덕수

허성태는 배우 활동을 시작한 후 매 작품마다 인상적인 장면을 남기며 꾸준히 눈도장을 찍었다. 2016년 <밀정>과 2017년 드라마 <터널>에서 도약에 성공한 그는 <범죄도시>, <말모이>, <신의 한 수: 귀수편>, <이몽>, <WATCHER> 등에서 자신의 존재감이 어느 정도인지 대중에게 알렸다.

그의 그런 활약에도 이렇게 ‘글로벌 스타’가 되리라곤 사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수많은 배우 중 스타가 되는 것도 어려운데, 전세계에서 인정하는 글로벌 스타라니. 그건 허성태가 아닌 그 어떤 배우를 대상으로도 쉽게 예측하기 어렵다. 그런데 그 어려운 걸 허성태는 단 한 작품으로 해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었다.

허성태가 맡은 장덕수는 성기훈(이정재) 일행과 대립각을 세우는 것은 물론이고, 극중 오징어게임 참가자 모두를 쥐락펴락하는 역대급 악역이었다. 비록 알력다툼에서 밀려났지만 조직폭력배 출신답게 힘과 위협으로 상대를 찍어누르는 장덕수 역을 위해 허성태는 약 20kg 가량을 증량했다. 이전에도 조폭이나 악역을 종종 맡았던 허성태지만 이번만큼 몸집을 키운 적이 없었기에 장덕수의 위압감은 여느 캐릭터를 연기할 때보다 더 강렬했다. 특유의 매서운 눈빛, 저음의 목소리에 덩치가 더해지자 어떤 설명 없이도 장덕수란 인물이 얼마나 위험한 인간인지 명백하게 드러났다.

그치만 본체는 이렇게나 큐티하다.

<오징어 게임>의 글로벌 성공으로 허성태에게 가장 뜨거운 사랑을 보낸 건 러시아 팬덤. 허성태는 회사원 시절 해외판매를 전문적으로 했을 정도로 러시아어에 능통하다. 드라마 <괴물>에서도 이창진 캐릭터에 혼잣말로, 혹은 홧김에 노어를 하는 특징을 집어넣어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만든 바 있다. 이후 그는 <오징어 게임> 관련 인터뷰에서 노어로 “나는 나쁜 사람이 아닙니다”라는 유쾌한 발언을 남겨 더욱 화제를 모았다. 그의 강렬한 이목구비 또한 러시아에서 무척 선호하는 타입이어서 미남이라는 반응도 많다고 한다.


나쁘지 않아서 더 인상적인 허성태의 캐릭터

<고요의 바다>

앞에서 말한 장덕수도 그렇고 허성태 하면 ‘쎈’ 캐릭터가 떠오른다. 일반적으로 조폭이나 깡패, 형사처럼 현장(?)에서 일하는 부류가 그의 주 전공. 그래서인지 그가 평소와 다른 순한 캐릭터를 맡으면 어쩐지 더 귀엽고 기억에 남기도 한다. 최근 출연작 중 <고요의 바다>가 그렇다. 한국 우주항공국 김재선 과장으로 출연한 그는 자신이 모시는 최 국장(길해연)과 달리 달 탐사팀의 안전을 우려한다. <괴물>에서 국회의원 도해원-건설사 대표 이창진으로 만난 두 사람은 이번 작품에서도 동료인 듯 악연인 관계의 캐릭터를 맡아 유독 묘한 분위기를 풍긴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그보다 더 전으로 거슬러가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의 장칠성 역도 허성태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다. 이쪽도 굳이 따지면 조폭이긴 하지만, 이미 한물 간 사람이어서 백수에 가깝게 그려진다. 겉보기와 달리 소심하고 은근 정도 많은 장칠성은 허성태의 상남자 매력과 허당 매력이 아우러져 ‘소시민적 조폭’이란 모순적인 인물마저 현실적으로 완성시켰다.


앞으로 보여줄 차기작은?

<붉은 단심>

허성태의 인기는 정점이지만, 그의 연기는 당연히 끝나지 않았다. 이번에 <스텔라>가 개봉해 <도굴> 이후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자신의 슈퍼카를 차압한 영배(손호준)를 압박하는 서사장 역이다. <스텔라> 다음은 픽션 사극 드라마 <붉은 단심>이 기다리고 있다. 이태(이준)과 유정(강한나)의 사랑과 정치 사투를 그린 드라마에서 허성태가 맡은 역은 조연희(최리)의 아빠 조원표. 조원표는 병조판서로 상당한 권력가이지만 세상 물정 모르고 입궐하는 딸 조연희를 걱정하는 딸 바보라고 한다.

이후 영화 세 편이 허성태의 차기작으로 준비 중에 있다. <소년들>은 ‘삼례나라슈퍼사건’ 재수사 과정을 극화한 작품으로 허성태는 황준철 형사(설경구)의 후배 형사로 출연한다. 하정우와 김남길을 주축으로 살인범을 추적하는 사람들을 그릴 <야행>에서도 허성태는 형사로 출연한다. 이정재의 연출작으로 화제를 모은 <헌트>는 1980년대 안기부 요원들의 첩보 영화. 이 영화에서 허성태는 안기부 요원 정철성을 맡아 김정도(정우성)의 충복으로 극을 이끌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로 한국 영화들의 개봉 연기가 이어지고 있어 세 작품 모두 언제 개봉할지는 미지수다.


씨네플레이 성찬얼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