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 우리 집이 갖고 싶었습니다” 이 신랄한 영화는 왜 <기생충> <소공녀>와 오버랩될까?

In

<기생충> 기정과 기우. 출처: CJ ENM

태풍으로 인한 반지하 가구의 피해가 막심했던 가운데, 영화 <기생충>이 다시 회자되기 시작했다. 빛도 잘 들어오지 않는 반지하에서 <기생충> 속 기택(송강호)은 생계유지를 위해 피자 박스를 접고, 기정(박소담)과 기우(최우식)는 남의 집 와이파이를 잡으러 화장실로 향한다. 어느 날 기우는 친구에게 고액 과외를 소개 받고 동익(이선균)의 집으로 향한다. 그 후 기정과 기택, 충숙(장혜진)까지 온 식구가 그 집에 잠입한다. 반지하보다 더 지하가 있을까 싶었지만, 동익의 집에서 기택은 더한 것을 두 눈으로 목격하게 된다.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 특유의 위트로 한국 주거 문제를 제대로 꼬집으며, 2019년 칸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소공녀> 미소. 출처: CGV 아트하우스

그보다 앞서 개봉한 영화 <소공녀>는 어떠한가. 오르는 담뱃값에 결국 월세방을 포기하고 담배와 위스키를 택한 주인공 미소(이솜)는 친구들의 집을 전전한다. <기생충>과 달리 미소는 남의 집에 몰래 잠입해 살지는 않지만, 돈 한 푼 내지 않고 남의 집에 얹혀사는 것이 어디 쉬운 일일까. 집이 있는 미소들의 친구들 역시 이혼 혹은 시부모님의 구박, 회사의 압박 등에 시달리며 괴로워한다. 청년의 주거 문제와 빈곤 문제를 새로운 시선으로 담아낸 <소공녀> 역시 관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다.

<홈리스> 공식 포스터. 출처: 그린나래미디어

<기생충>, <소공녀>에 이어 한국의 주거 문제를 생생하게 담아낸 영화가 또 등장했으니 바로 <홈리스>다. <홈리스>는 주인공이 남의 집에 들어가 본인의 집처럼 산다는 점에서 <기생충>과 닮았고, 주인공이 돌아갈 집이 없어 바깥을 전전한다는 점에서 <소공녀>와 닮았다. 하지만 앞서 말한 두 영화보다 <홈리스>는 한층 더 어둡다. 빈곤을 마주한 청년의 가장 날 것의 감정을 그려낸 영화 <홈리스>를 자세히 들여다보자.

* 스포주의: 이 글은 영화 <홈리스>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 집 마련의 꿈

모델하우스 식탁에 앉아 대화를 나누는 한결과 고운. 출처: 그린나래미디어

한결(전봉석)과 고운(박정연)은 아들 우림(신현서)을 둔 젊은 부부다. 넓고 깨끗한 주방, 그리고 식탁에서 두 사람의 대화가 시작된다. 그들 옆을 지나가는 낯선 사람들과 옆에 놓인 캐리어와 짐 몇 개가 눈에 띈다. 이들이 웃고 있는 곳은 본인의 집이 아닌 모델하우스였다. 그들의 집은 대체 어디일까? 한결은 오토바이로 배달 일을 하고, 고운은 전단지를 붙이러 다니며 생계를 유지한다. 어렵사리 모은 돈으로 월세방을 계약했지만 보증금 사기를 당하고 만다. 전 재산을 날린 셈이다. 월세방 입주일까지만 찜질방을 전전하려던 그들의 계획은 완전히 틀어져 버리고, 결국 돌아갈 집도 없는 채로 찜질방 생활을 더 연장하게 된다.

아기를 데리고 찜질방에서 생활을 이어 나가는 것은 만만치 않다. 한결은 고온의 찜질방에서 우림의 옷을 꺼내 펼쳐놓고, 고운은 분유를 타려고 찜질방 마트 점원에게 뜨거운 물을 담아 달라고 부탁한다. 그들이 찜질방 생활을 이어가며 터득한 삶의 방식이다. 우림의 울음소리가 찜질방에 거세게 울려퍼지고, 고운은 깜짝 놀라 달려간다. 사고로 다리를 다친 우림의 병원비까지 나오게 되면서 부부는 궁지에 몰린다. 나온 병원비는 30만 원가량이지만 그들이 수중에 가지고 있는 돈은 단 10만 원뿐이다. 한결과 고운 모두 부모님과 친구에게 손을 벌릴 수 없는 상황이다.

낯선 할머니의 집에 간 한결의 가족. 출처: 그린나래미디어

어디선가 돈을 구해온 한결의 표정이 어둡다. 병원비를 무사히 납부하고 이들이 향한 곳은 낯선 할머니의 집. 넓은 정원이 있는 이층 주택이다. 한결은 배달 일을 하다가 만난 친한 할머니가 여행을 가 집을 맡겼다고 설명한다. 당장 갈 곳이 없는 고운은 한결의 말이 의심스럽지만 거절하지 못한다. 그렇게 그들은 위험천만한 찜질방을 벗어나 새로운 곳에 발을 디뎠다. 그렇게 바라고 바라던 ‘내 집 마련’이었는데, 한결이 얻어온 것은 결국 낯선 할머니의 집이었다.

누군가에게는 간절한 초인종 소리

배달 일을 하는 한결의 모습. 출처: 그린나래미디어

배달 일을 하는 한결은 하루에도 수십 번씩 남의 집 초인종을 누른다. 고층 아파트부터 골목에 위치한 허름한 집까지. 한여름에도 땀을 뻘뻘 흘리며 집안의 생계를 위해 배달 일을 이어가던 한결에게 초인종 소리는 익숙한 일상이 되었다. 대수롭지 않게 여기던 초인종 소리가 새롭게 정착한 할머니 집에서는 듣기조차 괴로운 굉음이 되어 돌아온다. 한결은 할머니 집에 머무는 내내 예민한 모습을 보이고, 낯선 이의 초인종 소리에 잔뜩 날이 서고야 만다. 그토록 듣고 싶었을 ‘우리 집’의 초인종 소리인데, 한결이 듣게 되는 것은 여전히 ‘남의 집’ 초인종 소리일 뿐이다.

한결의 수상한 행동은 이뿐만이 아니다. 2층에 위치한 할머니 방에는 절대 접근하지 말라며 고운에게 강하게 경고하고, 옥상으로 향하는 문의 창과 손잡이를 아무도 모르게 수건으로 마구 문질러 흔적을 지운다. 멋대로 가구를 옮기는 고운에게 강하게 화를 내기도 한다. 집에서는 왜인지 모를 악취가 퍼지기 시작하고, 결국 고운은 할머니 방의 문을 열고 만다.

최악의 상황에서 내린 최선의 선택

웃을 겨를이 없는 고운. 출처: 그린나래미디어

그곳에서 마주한 진실은 암담하다. 쓰러져 있는 할머니 시신을 마주한 고운은 짐을 싸서 집을 나간다. 늦은 밤이 되어서야 일을 마치고 돌아온 한결에게 고운은 이내 언성을 높인다. 한결의 선택에 고운은 화를 내지만, 결국 납득하고 만다. 전 재산과 같던 보증금이 하루아침에 사라지고,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아들 우림이 찜질방에서 사고를 입는 이 최악의 상황에서 한결이 할 수 있었던 선택이 몇 가지나 있었을까. 한결이 내린 최선의 선택은 결국 할머니의 시신을 2층 방 안에 숨기고 자신의 집인 척 그 집을 빌리는 것이었다.

그날 밤 이후 고운의 태도 역시 완전히 뒤바뀐다. 할머니의 짐을 모조리 내다 버리고, 낡은 벽지를 떼어내 새 벽지를 바른다. 흰색 커튼을 달아 창밖까지 가린다. 고운이 직접 한 음식과, 할머니가 남긴 반찬을 먹으며 영화는 끝을 맺는다.

<홈리스>가 담고 있는 것

아버지의 집에 찾아간 한결. 출처: 그린나래미디어

<홈리스>는 주거 문제와 빈곤 문제를 생생하게 담아냈다. 한결의 가족이 떠돌던 찜질방과 한결의 아버지가 사는 쪽방촌, 그리고 한결이 가진 돈으로 유일하게 살 수 있는 곰팡이 가득한 월세방까지 이 모든 것이 한국 어딘가 실존하고 있을 공간들이다. 겨우 구한 보증금이 사기를 당하는 장면 역시 요즘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전세 사기’를 반영한 듯하다.

할머니의 죽음은 어떠한가. 찾아오는 이 하나 없이 외로이 살아가던 할머니에게 힘이 되어주던 것은 배달부 한결뿐이었다. 할머니는 외국에 있다는 손주를 위해 팝송을 들으며 영어 공부를 하지만, 할머니를 언제 만나러 오겠다는 가족의 약속은 찾아볼 수 없다. 쓸쓸한 고독사를 맞이하고 이를 가장 먼저 발견한 것 역시 할머니의 가족이 아닌 한결이었다. <홈리스>는 집만 있어도 행복하지 않고, 사람만 있어도 행복하지 않은 우리 사회의 현실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한결’ 그 자체였던 배우 전봉석

한결 역을 연기한 배우 전봉석. 출처: 그린나래미디어

영화를 보고 가장 기억에 남은 것은 한결의 씁쓸한 표정이다. 한결 역을 맡은 배우 전봉석은 첫 장편 데뷔작인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흡입력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다친 우림을 보러 한걸음에 뛰어가는 모습도, 누군가 훔쳐 간 오토바이를 찾아 화가 난 채 거리를 누비는 모습도, 눈물을 흘리며 고운을 설득하는 모습도 모두 ‘한결’ 그 자체였다. 촬영 당시 전봉석의 나이는 스물셋에 불과했지만, 가장의 무게를 짊어진 젊은 남편의 모습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전봉석은 오디션 날 실제 배달부가 입을 것 같은 의상을 입고 길었던 머리까지 자르고 와 임승현 감독의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한다. 한결의 아내 고운 역을 맡은 박정연 배우 역시 빈틈없는 연기를 선보이며 극의 매력을 높였다.


씨네플레이 / 허프포스트코리아 남유진 기자

Must Read

Related Articles

Enable Notifications OK No thanks